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부천시장,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10만원 지급 반박 “고용유지가 중요”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20/03/25 16:03



장덕천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에 대해 반박했다.

24일 장덕천 부천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편중돼 있습니다. 내수뿐만 아니라 수출도 어렵고요. 예를 들어 위생용품, 보건, 배달음식점 등은 호황, 채소, 반찬 등을 비롯한 생필품은 매출이 유지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반면, 항공, 여행, 숙박, 음식점업 등과 그 부근의 도·소매업, 의류업, 교육서비스, 여가 관련 사업 등의 매출이 바닥입니다. 기업이나 점포 유지가 어렵고, 고용을 줄이고 있습니다.
고용이 유지되면 급여생활자는 문제 없이 지낼 수 있습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이 변하지 않을 겁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배치되기도 하고요. 그럼 어떻게 되겠습니까?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되는 곳은 계속 안되는 상황이 지속될 겁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어느 정도 수그러들 몇 달간 어려운 곳이 버티도록, 고용이 유지되도록 해야 합니다. 10만 원씩 부천시민이 87만, 총 870억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시장은 “이렇게 하는 것보다 부천시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곳에 400만원씩 주는 낫다고 봅니다. 무엇이 더 효과적인지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시기입니다. 미국 유럽 등 거의 모든 선진국은 기업과 소상공인 살리기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고용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부천시장이 예기한 것처럼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반대하는 시에 대해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에 대해 검토에 들어갔다”며 “거기에 덧붙여 여주시에서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더 주는 것으로 했는데, 더 적극적으로 하는 곳에는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계속되자 장 시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원 안이 만장일치로 의결됐습니다. 도 차원의 지급에 대한 협의가 완료된 것이므로 시장으로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관련된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부천시는 빠른 지급과 그 효과가 최대화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