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셀리버리 "중증패혈증 치료제 'iCP-NI' 코로나19 영장류 치료효능 검증 시작"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 기자hee082@mtn.co.kr2020/03/27 11:35



셀리버리는 코로나19 영장류(원숭이)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중증패혈증 치료신약 iCP-NI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는 급성폐렴 (acute pneumonia) 및 중증패혈증 (severe sepsis)을 치료할 수 있는지 치료효능 검증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회사는 코로나19 영장류 동물모델을 보유한 전문위탁시험기관(CRO)인 '서던리서치 Southern Research)와 효능평가 시험계약을 맺었다.

서던리서치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첨단 바이오텍사, 미국정부 주요연구기관들을 위해 신약물질 발굴단계부터 개발단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비임상 및 임상 실험을 수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80여년간 케미컬 약물, 백신, 단백질의약품 등 다양한 신약물질에 대해 생체 시료분석 및 약리물질 효능을 평가해주는 신약개발 연구를수행해오고 있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지카바이러스(Zika), 뎅구열바이러스 (Dengue) 등 감영성이 높은 다양한바이러스 동물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서던리서치의 한국 파트너를 맡고 있는 '지나패스'의 송승우 대표는 "서던리서치는 코로나19 동물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전세계 많은 네셔널 연구소들 및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COVID-19 치료제에 대한 의뢰를 받아 효능시험을 진행하고 있고, 그 중 가능성이 높은 일부 물질이 빠른 시간안에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연구 결과로 코로나19 팬더믹을 최대한 빨리 종식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셀리버리와 코로나19 치료신약인 iCP-NI를 같이 개발하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치료효능 평가시험은 코로나19가 감염된 영장류(원숭이) 34마리를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코로나19의 직접 감염에 의해 폐 점막 내, 혈액 내 염증성 싸이토카인이 급증해 폐조직이 손상되는 급성 폐렴모델을 대상으로 셀리버리의 싸이토카인폭풍 억제제인 iCP-NI를 투여하게 된다.

또 이번 검증 시험을 직접 담당하게 될 서던리서치의 최고연구책임자는 "우리의 코로나19 영장류 모델이 현존하는 어느 동물모델들보다도 인간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병변을 정확히 모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고, 셀리버리의 iCP-NI’가 이 모델에서 높은 치료효능을 보인다면 코로나19 팬데믹 정복에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iCP-NI는 사람의 유전체를 조절하도록 디자인된 면역제어 치료제다. 설치류에서 이미 염증성 싸이토카인의 감소 (TNF-α: 99%, IL-6: 86%, MCP-1 96% 등)와 폐조직 보호효과 (폐 섬유化 억제) 및 생존율 향상[대조군 (100% 사망, 110 마리) 대비 100%의 생존율 (133 마리)] 효과를 완벽히 보였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사람과 유전체가 더욱 유사한 영장류 실험에서도 뛰어난 효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19에 대한 예방백신이나 항바이러스 항체 개발도 시도되고 있으나, 개발에 성공한다 해도 다양한 돌연변이로 인한 신종 바이러스에는 효능이 없을 수 있으므로 어떠한 바이러스가 침범한다 해도 강력한 치료효과가 있는 근본적 염증치료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셀리버리는 iCP-NI의 싸이토카인폭풍 제어능력 및중증패혈증치료효능 결과를 바탕으로 빠른 패스트 트랙 임상 및 상용화를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한국 식품의약품아넌처(KFDA) 두 곳에서 동시 임상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 측은 "현재 코로나19 팬데믹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해서 주기적으로 발생할 감염성 전염병에 치료효과가 있는 궁극적 치료제로써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신종 바이러스 팬데믹 발생 때마다 새롭게 개발돼야 하는 백신 및 항체 치료법과는 달리 바이러스의 돌연변이와 신종, 변종에 관계없이 모든 병원성 바이러스 감염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iCP-NI의 강점"이라고 밝혔다.

정희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정희영기자

hee082@mtn.co.kr

최고가 아닌 최선을 다하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