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코로나19 ‘3가지’로 변이, 지역마다 변이 종류 달라...한국은 주로 B형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선 이슈팀 기자2020/04/13 15:2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3가지 종류로 변이돼 전 세계로 확산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구 미러지 보도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 유전학자인 피터 포스터 교수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발표한 논문에서 지난해 12월24일부터 올해 3월4일까지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환자 160여명에게서 채취한 바이러스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3가지 변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원래인 A형에서 B형, C형으로 변이됐다. 이들은 서로 밀접하게 연관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포스터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형이 너무 많아서 정확하게 추적할 수 없었다”면서 “모든 변이들을 시각화하기 위해 수학적 네트워크 알고리즘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또 “이런 기술은 선사시대 인간의 이동을 DNA로 규명할 때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추적하는데 사용되기는 처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석 결과 A형은 우한의 박쥐와 천산갑에서 발견됐다. 놀라운 점은 A형에 감염된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곳이 우한이 아닌 미국과 호주라는 것. 특히 우한에 살고 있던 미국인들 사이에서 많이 발견됐다.

우한에서 가장 많이 확산된 것은 B형으로, 인근 동아시아로 확산됐다. B형은 동아시아 지역 밖으로 많이 확산되지는 않았다.

B형에서 변이된 C형은 중국 본토 샘플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한국과 싱가포르, 홍콩 등에서 채취한 샘플에서는 발견됐다고 논문은 밝혔다. 특히 프랑스, 이탈리아, 스웨덴, 영국 등의 초기환자들에서 나타났다.

유럽에서 코로나 19 감염사태가 가장 먼저 발생했던 이탈리아 경우, 지난 1월 27일 독일에서 들어온 확진자와 싱가포르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참석한 후 입국한 사람이 발단이 됐다. 독일 확진자 경우 우한에 있는 부모 집을 방문하고 상하이로 돌아온 직장 동료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구논문은 현재 미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게재됐다.

(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