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가계도 돈가뭄' 예적금 깬다…연체율도 들썩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기자iseul@mtn.co.kr2020/04/13 17:49

재생


[앵커멘트]
지난달 예적금을 깨거나 보험을 중간에 해약하는 사례가 증가했습니다. 또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대출 연체율도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가계경제를 둘러싼 자금 악순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이슬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지난달 부쩍 예적금을 깨거나 보험을 해약한 사례가 늘었습니다.

중도해지하면 약정금리를 다받지 못하는 불이익을 감수할만큼, 가계가 한계상황에 내몰렸다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급전을 당겨쓸 만큼, 여유자금이 바닥났다는 뜻입니다.

국내 5대 은행 정기예적금 해지액은 지난달 7조7천억원 규모로, 전달보다 2조원이나 급증했습니다.

대형 보험사 해지환급금도 지난달 3조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30%가까이 뛰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주가 하락을 저가매수 기회로 삼고 저금리를 활용하려는 투자심리가 일부 반영된 결과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저금리가 유지되는 상황, 은행예금 자체 메리트가 크지 않고 다른 쪽으로 자금유도 가능성은 있다. 그러나 다른 부분도 수익률 자체가 높은게 아니라서 사업및 생계자금 형태로 현재 예적금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

분명한 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불황의 그림자가 가계로 빠르게 번지고 있다는 겁니다.

가장 위태로운 연결고리는 자금 여력이 부족한 취약계층입니다.

지난달 정부가 근로자 5인 미만 소상공인에게 빌려주는 정책자금 연체율은 4년만에 8.7%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은행 연체율도 취약층부터 먼저 타격을 받을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가 직접적으로 반영되기 전인 2월에도 대기업 연체율이 보합세를 나타낸 반면, 중소기업과 가계 신용대출 연체율은 상승세가 두드러졌습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 여파로 소득이 줄어든 개인 신용대출자가 연체 굴레에 빠지지 않도록 선제적인 조치에 나섰습니다.

이달 말부터 최대 1년간 대출금 상환을 미뤄주는 것이 골자로, 금융사와 협의를 거쳐 원금뿐 아니라 이자까지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입니다.


김이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