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후] 단군이래 최대 개발사업 용산정비창, 결국 미니신도시로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20/05/13 11:48

재생


[앵커멘트]
정부가 도심 주택 공급대책을 발표하면서 용산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단군이래 최대 개발사업이라던 용산역세권 국제업무지구 대신 정부가 미니신도시 개발 구상안을 내놓으면서 분위기가 달라진 것인데요. 앞으로 추진 가능성과 사업 추진에 있어 변수들은 무엇이 있는지, 건설부동산부 문정우 기자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앵커1>
문 기자, 이번에 정부가 발표한 주택공급 대책 가운데 용산에 대해서 설명해주시죠.

기자1>
정부가 지난 6일이죠. 총선을 마치자 서울 도심에 주택 7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곳이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이 소유하고 있는 용산정비창 부지인데요. 들어서는 주택 수만 8,000가구에 달합니다. 과천지식정보타운이 7,000가구 정도니까 상당한 규모라고 볼 수 있겠죠.

정부는 전체 공급량의 절반은 공공주택으로 공급하고 나머지는 민간아파트로 분양하는데, 공공주택의 2,000가구 정도를 임대주택으로 채우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렇게 정부는 내년까지 구역지정을 마치고 빠르면 2023년 말 분양에 들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앵커2>
그러면 이전에 국제업무지구로 개발한다던 사업은 완전히 무산됐다고 봐야 할까요?

기자2>
어떻게 보면 다시 원점에서 검토하고 시작한다고 봐야할듯 싶습니다. 2005년 오세훈 서울시장 당시 31조원을 투자해 150층짜리 초고층 빌딩을 중심으로 서울의 대표 랜드마크로 조성하려던 곳이죠.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닐 정도로 부동산 개발 사상 최대 규모였습니다.

여기가 코레일 땅인데 2008년에 금융위기로 사업시행사인 드림허브가 8조원의 부지 매입비용을 지불하지 못해 결국 2013년도에 사업이 완전 종결됐습니다. 그리고 코레일과 시행사간 법정 다툼이 진행됐고 결국 지난해에서야 코레일이 받은 돈을 돌려주고 부지 소유권을 다시 가져오면서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다시 이뤄질 수 있게 됐습니다.


앵커3>
그럼 앞으로 용산은 어떻게 바뀌나요. 정부안에 대해서 저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3>
앞서 말씀드린 대로 정부가 그린 용산 개발 밑그림은 8,000가구 주택 공급이 핵심이고요. 이와 함께 오피스나 호텔, 쇼핑몰, 국제 전시시설도 함께 조성하는 방안도 담겨 있습니다.

다만 주택 비중이 많다 보니까 2005년 당시 국제업무지구를 중심으로 개발하는 계획안과는 규모 면에서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정부의 이번 계획안이 아쉽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KTX가 지나는 용산역이 있고 광화문과 강남과 같은 주요 도심과 가까우면서도 고급 주거지역이 있는 동부이촌동, 한남동과 연계되기 때문에 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이렇다 보니 정부의 구상보다 주거비율을 낮춰 국제업무기능을 강화하거나 민간분양 지분을 토지임대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는 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 : 용산은 서울의 중심이기 때문에 유휴토지들을 서울의 랜드마크로 개발해서 서울을 국제도시로 육성하는데 기초적인 그림들을 그릴 수 있는 계획들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4>
그렇다면 용산 개발 사업에는 이제 걸림돌이 없다고 봐야 하는 건가요?

기자4>
일단 지난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민간 주도로 사업이 이뤄지다 보니 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코레일과 SH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 등이 나서는 공공주도 사업이라는 점은 사업 속도를 높일 수 있는 배경이 되겠습니다.

그렇다고 걸림돌이 없는 것은 아닌데요. 당장 정부와 서울시가 사업 추진 동력을 가동하기 위해 함께 움직이긴 하지만 이견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 입장에서는 주택 비율을 줄이고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국제 업무·상업 지구로 만들고 싶을 텐데요. 앞서 2018년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와 함께 통개발 구상안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들떠있던 주택시장 분위기 때문인지 집값만 급등시킨 원인으로 정부까지 나서서 자제시키자 시가 잠정 보류한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정치 셈법에 따라 박 시장이 이번 기회를 적극 활용해 서울의 핵심 개발사업으로 만들 것이란 시각이 있습니다.


앵커5>
방금 전 말대로 서울시 통개발 소식에 집값이 올랐다고 했는데. 이번에도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기자5>
맞습니다. 우려되는 변수 가운데 하나가 개발 부지 일대 부동산 가격 상승입니다. 벌써부터 인근 중개업소에서는 집주인들이 급매물을 거두고 매수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주변 아파트 시세가 3.3㎥당 5,000만원 정도 하는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분양가가 3.3㎥당 3,500만원에 나올 것으로 예상하면서 로또청약이란 또 다른 부작용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러니 정부가 뒤늦게 나마 실거주하거나 본인이 영업을 해야만 취득할 수 있도록 제한하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검토하기로 했고요. 현장 일대에는 정부와 서울시의 합동단속반도 투입돼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일단 지금까지는 부지를 확보해 발표하는 단계인만큼 최종 계획안까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정부와 서울시, 코레일 등은 TF를 구성해 내년 중 구체적인 계획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앵커6>
문 기자, 수고했습니다.
(편집 : 진성훈)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