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조선업계 5.2조 지원…선박금융 대폭 확대"

조선사∙중소협력사 지원…당초 보다 1.4조원 지원 확대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기자iseul@mtn.co.kr2020/05/27 10:04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6일 오후 울산에 소재한 조선기자재업체 티에스피를 찾아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신성민 티에스피 대표이사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에 올해 5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은에 따르면 26일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울산 조선업계 현장을 방문한 뒤 울산시청에서 열린 '조선업계 소통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울산광역시가 마련했으며,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울산지역 대형조선사와 조선협력사 등 총 10개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방 행장은 "수은은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조선사에 대한 자금공급 계획을 당초 3조8000억원에서 1조4000억원 늘린 5조2000억원으로 증액했다"며 "코로나19 이후 우리 조선업이 글로벌 시장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수 있도록 수은도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조선업계의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특히 수은은 조선사에 공급될 자금이 중소협력사 납품에 대한 결제자금으로 우선 사용되도록 조선사와 협력해 상생협력대출을 1조6000억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금융지원과 관련한 조선업계의 건의사항도 이어졌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더믹 여파로 수주부진이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어 운영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선박건조를 위한 제작금융과 국내외 해운사가 우리 조선사에 선박발주를 늘릴수 있도록 선박금융을 확대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최양환 세진중공업 대표는 "중소·중견협력사들의 일감 확보와 자금조달 애로 해소를 위해 대형 조선사와 금융기관이 각별히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이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