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헤비 트위터리안‘ 트럼프, 트위터 향한 보복 시작

머니투데이방송 선소연 이슈팀 기자2020/05/29 13:57



온갖 이슈에 대해 쉴새없이 트윗을 날리는 ‘헤비 트위터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용자가 올린 글에 대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들의 면책특권을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SNS 기업들은 그동안 인터넷 사업자들은 제3자가 올린 유해물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한 통신품위법 제230조에 따라 광범위한 면책특권을 누려왔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서명한 행정명령은 SNS 기업들이 더는 법적 책임에 대한 보호를 받지 못할 것을 의미한다며 행정명령에 대해 입법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통신품위법 제230조의 삭제 또는 변경까지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번 행정명령이 법률적으로 문제가 될 것이란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법적인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우리 행정부는 잘 극복해 낼 것"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을 담은 자신의 트윗에 트위터가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경고 문구를 붙이자 "언론 자유 억압" "선거 개입 시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들을 강력하게 규제하거나 폐쇄하겠다"고 예고했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팩트를 확인하거나 무시하기로 선택한 것은 '정치적 행동주의'에 해당하며 이는 부적절하기 때문에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트위터와 같은 플랫폼이 "사실상 모든 형태의 민간 시민들 간의 의사소통을 검열, 제한할 수 있는 견제되지 않는 권력을 갖고 있다"며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놔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왜 트위터를 그만두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그러고 싶지만 불공정한 전통적 미디어를 우회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가짜 뉴스가 너무 많아 수치스러울 지경"이라고 답했다.

이에 미국의 대표적인 SNS 기업들의 주가가 급락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트위터 주가는 4.4%, 페이스북은 1.7% 하락 마감했다. 넷플릭스도 1% 넘게 밀렸고, 아마존과 알파벳(구글 모기업)은 0.4%, 0.1% 각각 떨어졌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