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SKB-KT "넷플릭스, 망사용료 내라" 한 목소리… LG유플러스는 '묵묵부답'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leemj@mtn.co.kr2020/06/02 18:01

재생


[앵커멘트]
SK브로드밴드와 KT가 넷플릭스에게 망 이용대가를 받겠다며 목소리를 높이는 반면, LG유플러스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넷플릭스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있기 때문에 해당 기업에 대한 언급을 피하는 건데요. 국내외 기업간 망사용료 다툼이 통신사간 신경전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명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통신사인 SK브로드밴드와 KT가 넷플릭스를 상대로 망 이용대가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반면, LG유플러스는 말 못하고 끙끙 앓고 있습니다.

구현모 KT 사장은 최근 넷플릭스 관련 질문에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겠다"고 답했습니다. 즉 망사용료 문제는 확실히 풀고 기업간 제휴는 별도로 논의하겠다는 겁니다.

넷플릭스와 싸우고 있는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 무임승차 방지법이 마련됐고 시행령을 통해 구체화하는 단계라는 점에서 국내기업간 협력은 물론 공통된 의견을 내야 한다고 압박합니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국내 통신사로는 처음으로 넷플릭스와 콘텐츠 제휴 계약을 맺으면서 망사용료 대신 캐시서버를 설치하는 제안을 수락했기 때문입니다.

올 연말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양사가 계약 연장, 단독 제휴를 이어가기 위해 논의 중인 상황.

경쟁사들은 LG유플러스가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긴데다 현 시점에 넷플릭스를 도와주는 내용의 온라인 광고를 내보내고 자사 신규 결합상품 판매에 넷플릭스를 이용하기 바쁘다고 비난합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계약 관계에 있는 특정 기업을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고 비밀유지조항이 걸려 있어 말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정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것"이라며 반박합니다.

또한 넷플릭스의 제안을 받아들인 점에 대해서도 "당시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 경영진이 의사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법 통과 전 기업끼리 체결한 계약 내용에 대해 잘잘못을 따지면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신업계는 당연히 받아야 할 돈이라는 점에서 편들기를 요구하고 있고 넷플릭스 등 해외 기업들은 '이중청구는 부당하다'며 버티기 중인 가운데 애매하게 걸쳐 있는 LG유플러스가 제 목소리를 낼지 지켜볼 일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입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