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지코, 악플러에 강경대응…합의‧선처 NO

머니투데이방송 선소연 이슈팀 기자2020/06/05 19:51



래퍼 겸 프로듀서 지코가 악플러에 강경 대응하고 있다.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는 5일 "지난해 11월 법무법인 정솔을 통해 지코 관련 허위 사실 유포, 성희롱, 명예훼손, 인신공격, 사생활 침해 등의 게시물에 대한 1차 고소를 진행했다. 수사 결과 일부 가해자들은 형법 제311조의 모욕죄 혐의를 인정받아 약식기소됐다"고 밝혔다.

또 "나머지 가해자들도 현재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현재 수사 중이며 곧 처분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KOZ는 지난해 10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채널 모니터를 통해 지코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훼손, 인신공격 등 악성 게시물 및 댓글에 대해 강경한 법적 조치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현재 2차 고소건도 진행 중이다. 지코 측은 1차 수사와 마찬가지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코는 오는 26일 처음 방송될 예정인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랜드'(I-LAND)에 프로듀서로 출연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