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팬텀싱어3’ 윤상, 포송포송팀에 최고의 극찬 “만점 줄 수밖에 없는 무대”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20/06/06 21:01

포송포송팀이 프로듀서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지난 5일에 방송된 JTBC ‘팬텀싱어3’에서는 본선 4라운드가 시작되며 4중창 탄생을 알렸다.

지난 방송에 이어 펼쳐진 트리오 대결에서는 석인모, 조환지, 소코로 이뤄진 모지코 팀이 ‘Bust your windows’를 열창하며 옥주현은 물론 참가자들마저 기립하게 만들었다.

특히 옥주현은 모지코 팀에 최고점인 100점을 주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발표된 순위에서는 ‘불꽃미남의 전설’, ‘박동식’, ‘모지코’ 팀이 각각 1,2,3위를 차지했다.

탈락 후보가 된 나머지 참가자 중에는 최진호, 노윤, 박강한, 윤서준이 탈락해 총 20명이 본선 4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또한 1,2,3위가 된 팀은 나머지 참가자들 중에서 드래프트 방식으로 4중창 팀을 결성했으며 남은 8명은 자유 조합으로 팀을 꾸려 최종 5팀이 새로운 관문에 나서게 됐다.



팬텀 마스크를 향한 본격적인 4중창의 포문이 열린 만큼 이들의 무대에 남다른 기대감이 더해졌다.

이어진 4중창 무대를 펼친 참가자들은 격이 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유채훈, 구본수, 박기훈, 최성훈으로 꾸려진 성악 어벤져스 ‘불꽃미남의 전설은 성훈이’팀은 ‘Requiem’이란 곡으로 손혜수의 극찬을 받았다.

김이나 역시 “4명이 아니라 40명의 소리로 들리는 기적을 경험했다“며 이들의 하모니에 감격을 표했다.

또한 정민성, 김바울, 존노, 고영열로 구성된 ‘포송포송’팀은 남다른 특색을 자랑했다. 이들은 윤동주 시 창작 가곡인 ‘무서운 시간’을 선곡해 모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명품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의 무대가 끝나자마자 김문정 프로듀서는 눈물을 보였으며 윤상 역시 “팬텀싱어 심사 최초로 만점을 줄 수밖에 없는 무대”라며 극찬을 했다.

한편, JTBC ‘팬텀싱어 3’는 매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JTBC ‘팬텀싱어 3’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