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상반기 오피스빌딩 매매 40% 급감…주거 전환은 증가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오피스빌딩 거래금액 전년대비 41.4% 감소
비(非) 오피스 상품 컨버전 개발 목적 거래건수는 급증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tout@mtn.co.kr2020/06/30 13:4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상반기 오피스 매매시장 거래금액은 4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급감했다.

반면 오피스를 임대주택과 오피스텔 등 비 오피스로 용도전환(컨버전) 하기 위한 거래건수는 크게 증가했다.

30일 신영에셋에 따르면 지난 1~6월에 거래가 완료된 오피스빌딩(서울 및 분당권역 소재 거래면적 3300㎡ 이상)의 거래금액은 4조729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지난해 상반기의 6조9000억원 대비 41.1% 감소한 수준이다. 실사용 법인, 개인자산가의 직접 투자 매수세는 꾸준했던 반면 코로나19 여파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자산운용사 등의 간접 투자 매수세가 주춤했던 영향이다.

반면 오피스빌딩을 오피스텔과 임대주택 등 비오피스 상품으로 전환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거래 사례는 평년 대비 크게 늘었다.

최근 오피스 임대료 상승률이 연 1~2%에 그치면서 상대적으로 수익 확보가 용이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이나 임대주택 등으로 용도를 전환해 개발하고 있다.

상반기에 거래가 완료된 언주로 서울비젼사옥, 강남대로 우덕빌딩, KT공항빌딩, 하반기 거래 종결 예정인 여의도 유수홀딩스빌딩, 서초동 금강공업빌딩, 서여의도 나이스2사옥 등이 총 9건이 모두 컨버전 개발 목적의 매매로 파악됐다.

서울 및 분당권역 소재 오피스빌딩의 연간 거래건수가 평균 60~70건임을 감안했을 때 10% 이상의 매매가 컨버전 목적인 셈이다.

최재견 신영에셋 리서치팀장은 "컨버전 개발은 누적 오피스 재고량 감소 측면에서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특히 강남권역과 여의도권역 내 주요 역세권 소재 노후빌딩이나 용적률의 여유가 있어 증개축이 가능한 물건에 대한 매입 수요가 많다"고 말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수연기자

tout@mtn.co.kr

건설부동산 분야 취재하고 있습니다. 폭넓은 제보 환영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