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CCTV 24시간 풀가동…"임시생활시설, 안전 방파제 역할 톡톡 "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20/08/07 11:36

재생


[앵커멘트]
최근 외국인 입국자들의 임시생활시설을 탈출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일부 지역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며 반대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임시생활시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아지면서 복지부가 주민의 우려를 덜기 위해 임시생활시설을 직접 공개했는데요. 박미라 기자가 직접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사내용]
여행용 가방을 든 사람이 방호복을 착용한 직원 안내에 따라 들어선 이곳은 '외국인 입국자 전용 임시생활시설'입니다.

국내에 입국한 사람 가운데 자가격리를 할 장소가 없는 사람이 14일 동안 머물 수 있는 곳인데,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 외국인만 해당됩니다.

시설에 입소하면 가장 먼저 문진표와 시설 격리 동의서 등을 작성하고,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 등도 설치합니다.

입소 하기 전 중요한 절차는 더 남아있습니다.

의료진을 만나 문진표를 다시 점검하고,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할때 주의할 점과 신원확인, 마지막으로 비용을 안내받습니다.

현재 비용은 1일 12만 원으로 14일 동안 머무를 경우 총 164만 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임시생활시설 역시 철저한 격리가 이뤄지는 곳인만큼, 객실에 들어가면 절대 외부로 나올 수 없습니다.

만일을 대비하기 위해 호텔 곳곳에 설치된 CCTV 카메라를 통해 24시간 복도를 체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국의 이 같은 관리에도 임시생활시설에 대한 지역 주민의 불안 호소는 여전합니다.

코로나19 잠복기에 있는 외국인이 시설을 빠져나와 지역사회에 바이러스를 퍼트릴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방역당국은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하며 단 한 명의 지역사회 감염자는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겁니다.

앞서 권준욱 부본부장도 브리핑을 통해 임시생활시설을 '안전 방파제'라며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해외유입 감염의 국내 전파 위험을 차단하는 임시생활시설은 따라서 우리 모두의 안전을 보장해주는 꼭 필요한 시설이자 방파제입니다. 이런 시설은 언젠가 우리 이웃이 들어갈 수 있고 내 가족이 본인 스스로도 이러한 공간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입니다.(mrpark@mtn.co.kr)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