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제주도 34번째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마스크 착용하지 않은 곳도 있어’

4일동안 9곳 방문, 그중 7곳 마스크 미착용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선 이슈팀 기자2020/08/26 15:32



제주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4번째 확진 환자의 이동 동선이 공개됐다.

제주도는 26일 제주 34번 확진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직원인 A씨는 지난 8월 15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 지역을 방문했고, 지난 18일 JDC 사내에서 동료인 제주 30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도 방역당국은 A씨는 22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25일까지 9곳을 방문했고, 17명을 접촉했다고 밝혔다.

방문지 중 1곳의 업주는 34번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코로나19 추가확진 판정을 받은데다 방문장소 9곳 중 7곳에서는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아 'n차 감염' 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A씨와 관련된 동선과 접촉자는 다음과 같다.

▲제주약수터 올레시장점(서귀포시 서귀동) 접촉자 없음 ▲제주약수터 본점(서귀동) 직원 1명 ▲베케(효돈동) 접촉자 없음 ▲고부루비어컴퍼니(서홍동) 직원 2명 ▲취향의 섬(남원읍) 직원 1명 ▲애플망고1947(상효동) 접촉자 파악 중 ▲JDC(제주시 아라동) 직원 11명 ▲사는 맛 먹는 맛(제주시 애월읍) 직원 1명 ▲달맥(제주시 이도이동) 사장 1명 외 접촉자 파악 중) 등이다.

도는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 17명에 대한 신원을 확인하고, 자가격리를 통보하는 한편 방문지 9곳에 대한 방역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A씨는 25일 오전 9시부터 오전 9시 30분까지 출근한 뒤 회사 내 코로나19 확진자(제주 30번)가 발생한 사실을 알고, 오전 9시 50분 제주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역학조사에서 A씨는 "24일 저녁부터 오한·근육통과 함께 약간의 기침증세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한편 제주도는 34번 확진자를 포함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직원 중 2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자 25일 오후 7시30분부터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내 JDC 본사 정문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JDC 직원 230명과 입주업체 직원 156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