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넷플릭스 제휴 논란에 KT·LGU+ "선택권 확대" vs SKT "K-OTT 먼저"

KT·LGU+, 제휴 통한 경쟁력 강화가 현실적이라고 봐.. 웨이브 "이통사-넷플릭스 제휴는 불공정"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leemj@mtn.co.kr2020/10/08 19:22

통신3사 관계자들이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영상 SKT MNO 사업대표,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잇따라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인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은 것과 관련해 이통3사가 입장차를 보였다.

3사는 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관련 질의에 답변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KT, LG유플러스에게 OTT 사업을 하면서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하는 이유를 묻자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은 "KT가 만든 OTT '시즌'은 모바일 중심으로 확대하고 넷플릭스는 IPTV 위주로 하는 것"이라며 "외국계 OTT와의 제휴로 고객의 선택권을 넓히면서 자체 OTT도 같이 키우겠다"고 말했다.


고객 입장에선 하나의 OTT만 시청하는 게 아니라 여러 서비스를 같이 이용하기 때문에 제휴, 자체 사업을 병행하고 콘텐츠 경쟁력도 강화하겠다는 취지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가입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자체 콘텐츠를 키우면서 OTT 사업을 하기엔 어렵다"면서 "현실적으로 콘텐츠 제휴를 통해 경쟁력을 만들어 가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의 대항마 성격으로 OTT '웨이브'를 운영 중인 SK텔레콤은 반대 입장을 내놨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해외 플랫폼과의 제휴는 우리가 대등한 힘을 가질 수 있을 때 해야 한다"며 "웨이브에 먼저 투자해 K-OTT를 키우려 노력하고 있고 충분히 성장한 시점에 해외 OTT와 손을 잡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 역시 "OTT는 통신사의 부가서비스가 아니라 산업 자체로 봐야 한다"면서 "이통사가 넷플릭스와 제휴하는 건 공정하지 않고, 글로벌 사업자를 IPTV에 입점시키는 것도 자사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함인데 OTT를 키운다는 건 모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