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 '따상 혹은 거품' 공모주 개인 배정 확대의 딜레마

빅히트 광풍, 책임은 오롯이 투자자 본인
"공모주 시장 침체됐을 때 부작용도 따져야"

머니투데이방송 박소영 기자cat@mtn.co.kr2020/11/16 16:47




금융당국이 개인투자자들의 공모주 배정 물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업계 안팎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기업공개(IPO) 참여 확대가 자칫 변동성을 키우는 부메랑이 될 수 있다는 시각에서다.

금융당국은 '기울어진 운동장'을 해소하기 위해 개인 공모주 배정 물량을 현행 20%에서 30%로 늘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일정 증거금만 있으면 균등하게 공모주를 받을 수 있는 '균등 배정' 방식을 병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실제 올해 인기를 끌었던 IPO의 경우 청약 증거금 경쟁이 극심했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의 청약증거금은 수십조 단위를 넘었고, 이렇다보니 1억원의 증거금을 넣고도 주식을 4주밖에 받지 못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인기있는 공모주 청약 기간에는 가계대출이 역대급으로 뛰는 '영끌' 현상까지 나타났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의 몫을 늘리는 것이 공모주 제도 개선의 최선책이 아닐 수도 있다. 지금이야 공모주 시장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 문제가 없어보이지만, 향후 시장이 위축됐을 때의 상황도 먼저 유념해야한다. 일단 개인투자자를 우대했다가 청약 미달이 발생했을 경우 이를 모두 증권사가 떠안아야할 수도 있다. 이렇데 되면 오히려 IPO 시장을 위축시키는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더불어 최근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공모주 '만능론'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 최근 빅히트 사례에서 볼 수 있듯 공모주도 얼마든지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보호예수가 없는 개인투자자의 물량을 섣불리 늘렸다가 시장 변동성을 늘릴 가능성도 존재한다.

김중곤 NH투자증권 ECM 본부장은 "NH투자증권이 주관한 IPO에 대해 개인투자자 배정 물량이 얼마나 빨리 매각되는지 조사한 결과 90% 이상이 10영업일 이내에 매각됐다"며 "개인들은 초단기 투자를 한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에는 최근 5년간 IPO 시장이 가장 뜨거웠던 2017년보다 더 큰 공모주 시장이 펼쳐질 전망이다. 카카오뱅크 등 카카오 계열사 3곳과 크래프톤, SK바이오사이언스, LG에너지솔루션까지 상장이 예상되면서 IPO 제도 개선에 대한 관심도 여느때보다 높다.

금융당국은 개인의 공모주 물량 확대에 대해 보다 신중하게 접근하고 적정한 기업가치 산출, 장기투자 유도 방안 등 공모주 제도를 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대안을 심도있게 들여봐야할 때다.




박소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소영기자

cat@mtn.co.kr

증권부 박소영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