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프리미엄 양말 브랜드 ‘삭스팝’, 제로웨이스트 프로젝트 전개

불필요한 포장 줄이고, 종이 박스&테이프 사용으로 쓰레기 발생 최소화

머니투데이방송 김지향 기자aloefarm@mtn.co.kr2020/11/21 10:02



프리미엄 양말 브랜드 ‘삭스팝’이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한 '제로 웨이스트(zero-waste·쓰레기 없이 살기)' 프로젝트를 전개해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콕' 생활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하면서 환경 오염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다. 택배, 배달 등 비대면 소비 수요가 증가해 일회용품과 포장재 등의 '쓰레기'가 크게 늘어난 탓이다.

이런 가운데 삭스팝은 온라인 쇼핑에 따르는 과도한 포장 쓰레기를 줄여보자는 취지에서 제로웨이스트 운동에 동참했다. 포장을 최소한으로 하되, 꼭 필요한 포장에는 100% 생분해성 수지로 제작된 비닐과 종이 박스, 종이 테이프만 사용한다. 폐기 시 스스로 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생분해성 포장지만을 사용하여 생활 속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최고급 국내산 면사를 아낌없이 사용한 무지 양말 라인의 세트 상품들은 라벨택, 알루미늄 코핀, 개별 포장용 OPP 비닐 등 버려지는 부속품을 제거하고 오직 생분해성 포장지에 양말만을 담아내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했다.

이처럼 불필요한 포장을 제거해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동시에 포장재 비용을 낮춰 품질 향상에 투자했다.

실제로 최고급 국내산 면사만을 사용한 삭스팝의 무지 양말은 면 함유량을 높이기 위해 2올의 면사로 편직해 조직이 탄탄하고 땀 흡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밴드 부분 역시 천연 라텍스 고무사로 제작해 여러 번 빨아도 늘어나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니즈를 반영해 장목, 중목, 발목 등 길이에 따라 총 세가지 종류로 세분화했으며 화이트, 아이보리, 오트밀, 머스타드, 와인, 그린, 네이비, 차콜, 블랙 등으로 다양한 컬러로 제작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무지 양말 라인 외에도 아가일, 도트, 프레첼 플라워, 깅엄 체크, 투톤 스트라이프 등 다양한 패턴의 패션 양말도 선보이고 있다.

삭스팝 관계자는 “가장 소비량이 높은 무지 양말을 시작으로 제로웨이스트 포장되는 상품 군을 더욱 넓혀 환경의 부담을 더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라며 “다른 업종에서도 동참하는 기업들이 늘어나 친환경 포장이 대중화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