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코로나 보릿고개' 장기전 대비…'회사채 매입기구' 연장 논의 시작


머니투데이방송 허윤영 기자hyy@mtn.co.kr2020/11/25 18:14

재생


[앵커멘트]
금융당국이 내년 1월 부로 종료되는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의 연장 논의에 착수했습니다. 내년 신용등급 하락 등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될 수 있어 장기전에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인데요. 시장 안정을 위해 내놓은 여러 대책 중 안전판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방안이라 연장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허윤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금융당국이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 이른바 회사채 기업어음(CP) 매입기구 운영을 연장하기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 한국은행 등이 실무협의를 진행 중 인데, 내년 1월 운영 종료를 앞두고 있는 만큼 다음달 초에는 연장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회사채 매입기구는 코로나19 여파로 회사채 시장에서 신용경색 조짐이 보이자 기업의 자금 조달을 돕기 위해 20조원 규모로 설립됐습니다.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회사채 매입을 시작해 내년 1월부로 종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신용등급 A~BBB급 회사채를 주로 사들이는 회사채 매입기구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비우량채 버팀목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입니다.

시장에선 연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우선 지원여력이 충분합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회사채 매입기구는 현재까지 2조원을 매입했습니다. 목표금액(20조원)의 10% 수준에 그쳐 지원 여력은 아직 충분합니다.

또 내년부터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 돼 더 큰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점도 연장 필요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실제 코로나19 충격이 휩쓴 올해 신용등급이 하향될 것으로 전망되는 기업 수는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또 내년 만기가 돌아오는 A등급 이하 비우량채 규모는 11조 2000억원으로 올해(10조 5000억원)보다 많습니다.

우량등급(AAA등급) 회사채 발행 환경은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회복됐지만, 비우량채의 위기감은 여전한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버팀목으로 자리잡은 회사채 매입기구의 운영을 종료하면 자칫 지금까지의 안정 효과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나온 대책들을 유지한다고 해서 손해 볼 것은 없는 상황"이라며 "지원 실적도 중요하지만 심리적 안전판 역할을 제공한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연장 여부와 별도로 현재 3조원인 매입 규모를 늘릴지, 비우량등급 회사채 매입 비중에도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허윤영입니다.



허윤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허윤영기자

hyy@mtn.co.kr

증권부 허윤영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