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취임…"디지털 전환·친환경 진화, 생존에 필수"

'신뢰·안정·전환·진화' 4가지 키워드 제시
"고객, 은행 아닌 서비스 원해…새판 짜야"
은행 안정성, 디지털, ESG 성장전략 강조

머니투데이방송 박지웅 기자2020/12/01 15:59

김광수 신임 은행연합회장(사진=뉴시스)

김광수 신임 은행연합회장이 "고객에 대한 신뢰와 은행 시스템의 안정은 변치 말아야 할 가치이고 디지털 은행으로의 전환과 친환경 은행으로의 진화는 생존을 위해 반드시 변해야만 할 미션"이라고 밝혔다.

김 신임 회장은 1일 은행연합회장 취임사를 통해 현재 은행권이 처한 현실을 임중도원(任重道遠, 맡겨진 일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으로 규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밀레니얼 세대 중심의 인구축 이동, 비대면 디지털경제 확산,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한 산업의 구조적 새판짜기는 거스를 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일 것"이라며 "그간 당연하게 받아들였던 금융의 본질과 역할에 화두를 던져야 하고 미래를 향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해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은행연합회 운영방향으로 신뢰, 안정, 전환, 진화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고객에 대한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한다"며 "고객과 은행 간에 벌어진 관점과 가치의 간극을 좁히고 고객의 가치를 높이며 서비스의 개인화 및 맞춤화 중심으로 채널, 인프라, 상품, 제도, 조직문화를 혁신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은행의 안정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 은행을 향해 "손실흡수 능력, 경영효율화, 수익원 중심으로 경영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하면서 "은행연합회는 균형 있고 공정한 제도적 경쟁 환경을 조성, 탄탄한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는데 전심전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디지털 전환과 관련해 김 회장은 "기존 은행이 디지털 은행으로 변모하지 않는다면 가까운 미래에 위상이 격하되거나 파괴된다고 바젤은행감독위원회는 비관적인 시나리오를 내 놓았다"며 "우리나라는 세계 8위 글로벌 디지털 경쟁력에도 불구하고, 국내은행의 디지털 전환은 느리다"며 변화를 촉구했다.

친환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세대를 위해 세계 각국은 2050년 전후 탄소중립과 저탄소 친환경 경제로의 에너지 및 산업구조 전환을 정책의 축으로 하고 있다"며 "국내 은행도 투자와 리스크관리 측면에서 친환경 ESG 금융 중심으로 역할 수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된 상황을 감안해 별도의 취임식 없이 직원들과 인사를 하면서 업무를 시작했다.


박지웅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