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공공재개발 첫사업 기대감 속 공공재건축 외면 여전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 기자aoa@mtn.co.kr2021/01/15 17:44

재생


[앵커멘트]
정부가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 계획을 공개하면서 도심 주택공급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방식 사업에 대한 거부감이 여전한 만큼, 실질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까지는 난항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현이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지난 2009년 재개발 조합설립 추진위가 세워졌지만, 사업은 상가 소유자들의 반대로 12년간 표류했습니다.

공공재개발로 분양가상한제 제외, 용적률 상향 등의 혜택이 주어지는 만큼 빠른 사업 추진을 기대하는 분위기가 감돕니다.

특히 광화문역, 청량리역 등 역세권 알짜 입지는 용적률이 900%까지 올라가 사업성이 높을 것이란 관측입니다.

다만 주민들간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과제로 꼽힙니다.

[김규정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위치가 좋으면 보상문제가 첨예하게 대립하겠고, 사업 비용이 좀 늘어나긴 할거거든요. ]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지금 후보지들이 모두 명확하게 공급량으로 나오긴 어렵지 않을까 보고 있어요 수익을 공유하는 개념으로 여러 인센티브를 주는거니까, 거기에 대해서 받아들일 만한 합리적 수준인지에 대한….]

한편 공공재건축도 용도지역 상향이란 카드를 내걸었지만, 공공임대를 늘려야 한다는 점이 참여율을 낮게 만들고 있습니다.

실제로 대치 은마나 잠실 주공5단지 등의 대형 재건축 사업장들은 주민 반대 여론으로 사전 컨설팅 신청을 철회했습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 : 종일반주거지역이나 준주거지역은 용도지역 상향에 따라서 조합원 분담금을 낮추고 수익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소규모 단지들은 사업에 적극적 관심을 보일 확률이 높긴 합니다.]

사업 참여를 확대할 뾰족한 방안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5만가구를 공급하겠다던 공공재건축 사업 일정은 차일피일 늦어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입니다.


김현이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현이기자

aoa@mtn.co.kr

여러분의 사연이나 궁금증을 메일로 보내주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