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두산인프라코어, 3월 한중미 굴착기 최다 판매

역대급 판매 실적 …코로나19 회복 기대감 영향

머니투데이방송 김주영 기자maybe@mtn.co.kr2021/04/08 20:20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3월 한국과 중국, 북미 등 세계 각지에서 역대급 판매 실적을 거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3월 한국, 중국, 북미 시장은 물론 유럽, 신흥시장에서 월간 굴착기 판매량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8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각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기 부양책 실시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광산 개발 증가, 연중 성수기가 맞물리며 건설장비 수요가 대폭 증가했고, 여기에 기술, 품질을 중심으로 펼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주효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 시장에서 지난달 모두 650대의 굴착기를 판매하며 창사이래 최대 월 판매고를 올렸다. 종전 최고치는 올 1월 614대로 2개월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신규 모델 출시가 판매 증대에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업계 최초로 굴착기 후면에 침슬(CHMSL) LED를 도입하는 등 안전성과 편의성, 성능이 향상된 2021년형 모델 13종을 대거 출시했다. 침슬은 자동차와 건설기계 등 후면 중앙 상단에 적용되는 보조 제동등이다.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달 4,591대의 굴착기를 판매해 1994년 중국 진출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세웠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10년 3월의 4,273대였다. 중국에 진출한 해외기업(MNC) 중에서는 미국 캐터필러를 제치고 2월에 이어 3월도 판매량 1위를 달성했다.

북미 시장 역시 지난달 모두 177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해 자체 기록을 세웠다. 2018년 밥캣으로부터 사업 이관 이후 두산인프라코어 북미법인(DINA) 체제에서 월간 최대 판매를 달성했다. 굴착기 판매량만으로도 DINA 출범 이후 최대다. 두산인프라코어 북미 법인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딜러 육성 및 신규고객 발굴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여기에 최근 미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과 대규모 인프라 투자 기대감 등에 힘입어 건설장비 수요가 확대되면서 판매량이 증가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판매 상승세는 유럽과 신흥시장에서도 이어졌다. 유럽시장에서는 3월 한달간 484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했는데, 이는 2018년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DIEU) 출범 이래 역대 두번째로 높은 판매량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DIEU)은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고자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펼쳐 영업력을 보강하고 있다. 지난해말 신형 휠로더(DL-7시리즈) 출시행사는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특히, 자동차 업계의 제품 소개 방식처럼 웹사이트에 버츄얼 쇼룸(Virtual Showroom:가상 전시장)을 구축해, 가상공간에서도 신제품 주요 정보를 360도 전방향에서 자유롭게 볼 수 있게 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각국에서도 연초부터 220여대의 대규모 건설장비 납품계약을 따내며 선전하고 있다"며 "지난해 대형 건설사, 광산, 대규모 농장 등 건설장비가 많이 필요한 대형 고객을 다수 확보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김주영기자

maybe@mtn.co.kr

말하기보다 듣는 것을 더 좋아하는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고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 포스트타워, 4층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