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吳 당선에 하림 '양재 물류단지' 조성 탄력 받나


머니투데이방송 박동준 기자djp82@mtn.co.kr2021/04/08 17:46

재생


[앵커멘트]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하면서 재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시장 부재 시기에 시와 민간 사업자가 대립했던 양재동 첨단물류단지 개발도 오 시장이 해결해야 할 주요 현안 중 하나인데요, 박동준 기자가 관련 사업의 진행 과정과 쟁점에 대해 정리했습니다.

[기사내용]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입니다.

급증하는 물류 수요에 정부는 지난 2016년 해당 부지를 도시첨단물류 시범단지로 선정했습니다.

하림은 같은 해 부지를 매입하고 물류 인프라 관련 첨단시설과 연구개발 지원시설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해 6월 정부의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 복합개발' 방안에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도 동조하면서 개발이 급물살을 탔습니다.

하림은 이후 국토부와 서울시 등과 개발방식을 논의해 2020년 8월 투자의향서를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지난해 11월 서울시가 돌연 개발 계획에 공개적으로 반대하면서 모든 일정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서울시 도시계획국은 반대 이유에 대해 하림이 높은 용적률을 요구해 이를 수용할 경우 특혜를 주는 거라고 언급했습니다.

용적률은 대지 대비 건축물 면적 비율로 하림은 투자의향서에 '용적률 800%'를 써서 제출했는데 이는 주변 지역의 용적률 400%에 비해 너무 높다는 겁니다.

하림은 법에 정해진 대로 투자 계획을 진행한 사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800% 용적률은 국토부 지침에 따라 상한선을 적어냈을 뿐 실제 용적률은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심의를 거쳐 확정하는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전임 시장 당시 시장 방침으로 결정한 사안을 시장 궐위 시기에 주무부서도 아닌 도시계획국이 전면에 나선 것은 월권이란 주장입니다.

지자체인 서초구도 서울시가 재량권을 남용해 국가계획을 무시했다고 시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배경 때문에 이번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멈췄던 개발 계획이 재개될 것이란 기대가 나옵니다.

오 시장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대표 공약으로 민간 주도의 재개발 활성화를 내세웠습니다.

다만 하림과 서초구 등은 아직까지 별다른 변동 사항이 없다며 오 시장이 현안을 파악하고 나서 개발 논의가 재개될 것이란 조심스런 입장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준입니다.


박동준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동준기자

djp82@mtn.co.kr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 듣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 포스트타워, 4층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