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임플란트, 선택 폭 넓고 의료적 경험 풍부한 곳 선택해야"

MTN헬스팀 기자 | 2015/07/09 16:40

인공치아 또는 제3의 치아라 불리는 임플란트 시술은 과거에 비해 시술 연령층이 젊어지고 있다. 다음달부터 70세 이상 1인당 어금니 2개를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어 더욱 확산될 조짐이다. 인간의 기본욕구인 식욕과 연관된 오복중의 하나인 치아건강은 수명이 길어짐과 동시에 삶의 질 척도를 좌우해 미적인 만족감도 중요시 되고 있다.

◆‘비용’만 고려하는 경우 부적절한 선택할 수 있어

임플란트 시술은 연령층이 젊어진 반면 부작용 사례도 많아지고 있다.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시술 후 붓기가 빠지지 않고 치아가 흔들리거나 심한 경우 고정하는 나사가 흔들리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부작용에 안동에 위치한 라온치과 이상준 원장은 시술 전 후의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성공적인 시술을 위해 먼저 2주 전부터 술, 담배의 금주와 금연은 당연하며 만일 혈압과 당뇨 등 질환으로 인해 복용하고 있는 약이 있는 경우 담당의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플란트 시술을 고려할 때 경제적인 부분은 중요한 요소이다. 하지만 ‘비용’만 고려하는 경우 부적절한 선택할 수 있다. 이상준 원장은 자신의 치아상태와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임플란트 종류의 선택을 폭 넓게 할 수 있고 수술에 대한 의료적 경험이 풍부한 의사에게 시술받기를 권했다. 최근 임플란트의 자가치아뼈이식 수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자신의 치아를 갈아 다시 치아형태로 만들어 이식하는 방법으로 부작용이 없다는 것이 최대장점이다.

라온치과 이상준 원장은 임플란트는 시술 후 병원에서 안내하는 주의사항을 지키는 것이 부작용을 피하는 방법이며 정기적인 검진이 이루어질 때 오래 쓸 수 있다 조언했다.

수술을 하는 당일, 환자가 갖는 두려움 등의 정서적 불안감도 수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안동라온치과의 경우 임플란트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갖는 환자를 위해 VIP룸이 마련돼 안정적인 분위기를 고려했으며 허브티와 온열마사지등으로 정서적 안정을 돕고 있다.

◆사오십 대 여성들 경제활동 연장위해 교정인구 합류해

이상준 원장은 임플란트와 반대로 연령층이 높아지는 치과치료중 하나가 교정이라는 의견이다. 과거 교정의 경우 학생 시기에 했던 것으로 인식되었지만 근래 들어 사오십 대 여성들도 교정 인구에 합류했다. 과거라면 뒤 늦은 때라는 생각으로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고령화시대에 접어들면서 경제인으로서 활동시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식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과거 앞니 돌출로 인해 맘 고생했던 삶에서 남은 시간이라도 더 나은 삶을 살고자하는 생각도 한 몫 했다.

이상준 원장은 교정의 경우 잇몸건강만 유지되면 충분히 사오십 대도 교정이 가능하다며 치아로 인해 받은 외모적 스트레스를 교정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라 했다. 사오십 대가 교정을 선택할 경우 자신의 의지가 중요하다. 교정으로 인한 음식물 섭취 및 치아관리가 필수이기 때문이다.

이 원장은 교정뿐만 아니라 평소의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통한 건강한 잇몸관리와 구강관리가 중요하다 언급했다. “양치뿐만 아니라 본인의 구강관리가 어떤 상태인지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최근 대부분의 병원에서 구강 점검할 수 있으므로 가까운 치과를 방문해 침성분 및 프라그 등의 구강 위생도를 파악해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관리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인터넷뉴스팀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