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K스포츠재단, 출연금 절반 이상 저축보험 가입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기자 입력 2016-11-28 10:35:13

[머니투데이방송 MTN 최보윤 기자]
K스포츠재단이 출연금 중 절반 이상을 저축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K스포츠재단에서 받은 올해 지출 상세내역을 보면 재단은 지난 3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삼성생명의 2년 만기 저축보험에 각각 57억 6천만원, 100억원을 일시납으로 가입했습니다.

조 의원은 "법인이 저축보험의 피보험자가 될 수 없을 뿐더러 중도 해약시 손실도 큰 보험 상품에 출연금의 절반 이상을 투자한 것은 매우 의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지난 8월에 가입한 보험은 피보험자가 정동춘 당시 이사장으로 돼 있었으나 3월에 가입한 보험의 피보험자는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박모 과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