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삼성을 나온 괴짜들]대사만 쓰면 만화가 '뚝딱'…삼성 출신들이 만든 AI 스타트업 '툰스퀘어'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 기자 입력 2019-12-23 12:12:19


[앵커멘트]
대기업인 삼성전자를 다니다 아이디어 하나를 들고 세상으로 나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을 통해 스타트업으로 독립한 건데요. 인공지능을 이용해 웹툰 창작을 돕는 스타트업 '툰스퀘어'도 그중 하나입니다. 고장석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사내용]
만화 속 한 장면. 말풍선에 '춥다'는 대사를 적자 웹툰 속 주인공의 코가 빨개지며 몸을 웅크립니다.

이번엔 '달려볼까'라고 바꿔 적었더니 주인공이 바로 달릴 준비를 합니다.

인공지능(AI)이 대사를 인식해 만화속 주인공들의 표정과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겁니다.

[최호섭 툰스퀘어 CTO: 글자를 사용자가 입력하면 저희 인공지능이 글자에서 웹툰 한 컷에 필요한 요소를 예측해서 그것을 다시 웹툰에 반영에서 제공해주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3,000개가 넘는 인물과 배경, 소품을 통해 그림을 전혀 못 그려도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만화를 만들 수 있습니다.

[안내에 따라 직접 웹툰을 만들어 봤습니다. 그림을 제대로 배운 적이 없는데도, 5분 만에 웹툰이 완성됐습니다.]

툰스퀘어의 구성원은 삼성전자 출신입니다.

툰스퀘어는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을 통해 삼성전자로부터 투자 유치와 글로벌 전시회 참여 기회를 얻었습니다.

지난 11월 갓 설립된 신생 스타트업이지만, 아이디어와 인공지능 기술을 인정받으며 현재 여러 기관과 기업들로부터 기술 제휴와 콘텐츠를 요청받은 것도 C랩 덕분입니다.

C랩에 선정된 사내벤처 팀은 삼성전자로부터 개발 인프라는 물론 연구·개발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독립한 이후에도 삼성과 서비스 제휴를 맺고 있습니다.

[이호영 툰스퀘어 대표: 기본적으로 삼성에 창의적인 문화가 어느 정도 마련돼 있습니다. 그런 문화를 바탕으로 재정적인 지원과 여러 스타트업과 교류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잘 마련돼 있어서 저희가 성장할 수 있었고, 기술적으로도 (삼성 측과) 교류할 수 있는 제도나 인프라들이 잘 갖춰져 있습니다.]

일상 사연을 글로 보내면 만화로 만들어주는 '툰데일리' (사진=툰스퀘어 '툰데일리')

툰스퀘어는 플랫폼을 확장해 일기를 만화로 만들어주는 서비스를 시작으로 캐리커처나 포스터 제작 등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계획입니다.

삼성에서 키운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세상 밖으로 나오며 혁신을 이끌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입니다.


고장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