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연 5% 고금리 '하나더적금' 뜨거운 관심…접속 폭주로 온라인 불통

하나은행, '하나더적금' 3일간 특판…최고 연 5.01%
고객 몰리면서 애플리케이션 접속도 지연

머니투데이방송 허윤영 기자 입력 2020-02-03 10:32:29


연 5% 금리를 내세운 하나은행의 적금 상품에 애플리케이션 접속이 마비될 정도로 고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나은행은 3일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하면서 최고 연 5.01% 금리를 제공하는 특판적금 '하나 더적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하나 더적금'은 이날부터 오는 5일까지 3일간 판매된다. 가입금액은 월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이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가입 시 연 0.2%p, 자동이체 등록 시 연 1.25%p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조건을 모두 총족하면 최고 연 5.01%의 금리가 제공된다.

하나은행은 '5.01%'의 금리는 '오직 하나은행 손님만을 위해 준비했다'는 뜻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브랜드 명칭 변경을 계기로 손님의 불편을 제거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하나금융그룹 차원의 브랜드 일원화를 통해 '하나'라는 브랜드를 경쟁력 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 5% 내세운 특판에 고객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오전 10시 현재 애플리케이션 '하나원큐' 접속 대기자가 1만 7,000여명을 넘어섰다. 접속 예상 대기시간만 30분에 이르고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트래픽 초과로 어플리케이션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며 “판매 한도가 별도로 있지 않아 특판 기간 내에 상품 가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허윤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