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직무발명'의 힘, 골프존 승승장구

직무발명제도…직원 아이디어→기업의 특허 기술로
골프존, 직무발명제도 적극 활용하며 다수 특허 확보
2분기 영업익 141억원, 전년比 43% 증가

머니투데이방송 유찬 기자 입력 2020-08-18 11:27:55


[앵커멘트]
직원들의 우수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기업의 지식재산권으로 등록할 수 있게 돕는 '직무발명 보상제도'가 있습니다. 기업이 효과적으로 기술력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국내 산업 구조를 한단계 발전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유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스크린으로 친 공이 해결하기 까다로운 러프로 떨어지자 비거리 감소율 10%가 적용됩니다.

지형에 따라 실제 필드에서 나올 수 있는 예상 비거리를 조절해주는 골프 시뮬레이터의 핵심 기술입니다.

또 원격 플레이가 가능한 배틀존 서비스를 통해서는 미국 플로리다와 한국에 있는 골퍼가 동시에 참여하는 스크린 골프 대회가 열리기도 합니다.

[유소연 프로골퍼: 지금 미국에 있는 친구들이랑 이런 경기를 할 수 있고 더 나아가서는 골프팬들 앞에서 이렇게 시뮬레이터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신기한데요.]

이는 모두 골프존이 직무발명 보상제도를 통해 확보한 특허기술입니다.

[옥재윤 골프존 법무지원팀 프로: 골프와 IT를 접목한 기술 회사로서 골프에 관련한 등록 특허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매해 R&D 투자를 과감하게 진행함으로써 수많은 특허를 선도하는 입장으로..]

지난 2010년 직무발명 보상제도를 도입한 골프존이 보유한 등록 특허기술만 국내 178건, 해외 181건에 이릅니다.

뛰어난 기술력 덕에 코로나 여파 속에서도 골프존의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43% 증가한 14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는 이처럼 중소·중견기업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직무발명 보상제도를 더욱 확산시킬 계획입니다.

[백종현 한국발명진흥회 발명진흥실 과장: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고요, 전국에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직무발명제도 도입 후 우수하게 운영하는 기업은 직무발명 보상 우수기업 인증서를 발급해서 많은 인센티브를 드리고 있습니다.]

직원 아이디어에 대한 보상과 기업의 기술혁신이라는 직무발명제도의 선순환 구조가 국내 산업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받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유찬입니다.


유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