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미뤘던 폐차 지금하세요"…정점 찍은 폐차보상금

머니투데이방송 오귀환 인턴기자 입력 2021-06-07 17:58:00


[앵커멘트]
타던 자동차가 수명을 다하면 폐차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요. 차량 소유자는 폐차장에 차를 넘기고 폐차 보상금을 받게 됩니다. 최근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폐차 보상금도 두 배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오귀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자동차의 종착역인 폐차장.

말소 등록을 마친 차량은 폐차장 직원 손에 해체돼 이내 고철로 변합니다.

고철과 각종 부품들을 재판매 할 수 있기 때문에 폐차장 업주는 차주에게 차를 인수하고 폐차 보상금을 지급합니다.

고철을 비롯해 구리와 알루미늄, 백금 가격이 모두 상승하면서 폐차 보상금도 가파르게 올랐습니다.

[남준희 / 굿바이카 대표 : 지금 여러 가지 이유로 많이 올랐는데요. 중형 가솔린 승용차 기준으로 보면 50% 정도 올랐고, 특이한 차종들은 두 배까지 오른 것도 있죠.]

폐차 가격이 급등한 이유는 폐차량 자체가 줄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폐차 수요가 줄다 보니 업체 간 가격 경쟁이 치열해진 겁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도 폐차 보상금 상승을 견인했습니다. 신차 주문을 해도 인도가 늦어지다 보니 소비자들이 폐차를 미루게 된 겁니다.

환경부 조기폐차 지원 사업도 폐차 보상금 상승 원인 중 하나입니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의 조기폐차를 유도했습니다.

조기폐차 대상 차량인 120만대 가운데 수도권은 20%인 24만대밖에 남지 않아 폐차 수요가 감소했습니다.

[이호근 /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 :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신차 출시가 늦어지면서, 차량의 내구성이나 각종 성능도 좋아졌기 때문에 자동차를 연속적으로 이용하는 기간이 많이 길어졌습니다. 그러다 보니 폐차가 상당히 많이 줄어들어서 업계의 난항이 예상됩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신차 출시 지연이 이어지면서 폐차 보상금 고공 행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오귀환입니다.




오귀환 머니투데이방송 MTN 인턴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