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11만 관람객 찾은 '너와 내가 만든 세상' 전시 작품, NFT 아트로 전세계 판매

피쳐드바이바이낸스에서 8일부터 15일까지 작품 13점 경매
티앤씨재단, 수익금으로 전시 참여작가 지원하고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교육격차 해소

머니투데이방송 박지은 기자 입력 2021-08-06 15:42:44
너와 내가 만든 세상 전시 NFT 아트 안내 화면. 사진 = 티앤씨재단 제공.


재단법인 티앤씨재단이 아포브(APoV)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 작품들을 대체불가능한토큰(NFT : Non-Fungible Tokens) 아트로 제작하고, NFT 플랫폼인 피쳐드 바이 바이낸스에서 경매를 진행한다.

아포브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은 한국, 중국, 일본 작가 8명의 설치 작품과 다섯 가지 테마 작품들을 통해 타인에 대한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전시다.

올해 5월 개관 이후 제주 포도뮤지엄과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에서 현재 관람객 11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티앤씨재단은 이번 NFT 아트 판매를 통해 해외 관객들에게도 공감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한편, 수익금으로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을 지원하고 제주도를 포함한 여러 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NFT는 작품, 이미지, 동영상, 게임 아이템 같은 디지털 파일을 토큰으로 가치를 매기고 가상 자산화하는 것을 뜻한다.

이번 NFT 아트 판매 작품들은 총 13점으로 이용백 작가의 <브로큰 미러 2011>, 성립 작가의 <스치는 익명의 사람들> 3점, 최수진 작가 <벌레먹은 숲>, 권용주 작가의 <두 사람>과 <익명>, 강애란 작가의 <숙고의 방>, 진기종 작가의 <우리와 그들> 3점이다.

이와 함께 티앤씨재단 김희영 대표가 디렉팅한 테마 작품들 중 <소문의 벽>, 두 점이 포함됐다.

해당 작품들은 작가들의 재해석을 통해 독창적인 NFT 아트로 구현됐으며, 디지털 영상 및 강렬한 사운드, 모션그래픽, 애니메이션 기법이 더해져, 전시를 직접 보지 않아도 메시지를 강력하게 느낄 수 있다는 평이다.

<너와 내가 만든 세상> NFT 아트 구매에 관심있는 사람은 8일부터 15일까지 피쳐드바이바이낸스에서 BNB코인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박지은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