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보과학

넷플릭스, 5년 만에 요금 인상… 프리미엄 요금제, 17.2%↑

한국 진출 5년여 만에 첫 구독료 인상.. 망사용료 압박 영향 끼친 듯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 입력 2021-11-18 08:56:34


넷플릭스가 한국 진출 5년 10개월 만에 이용요금 인상을 단행했다.

넷플릭스는 한국 서비스 구독료를 인상했다고 18일 홈페이지에 공지했으며 구체적으로 스탠다드 요금제는 기존 월 1만2,000원에서 1만3,500원으로, 프리미엄 요금제는 월 1만4,5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각각 12.5%, 17.2% 인상됐다.

가장 저렴한 베이직 요금제는 기존 월 9,500원의 가격을 유지하기로 했다.

인상된 요금은 신규 가입자부터 적용되며 점진적으로 모든 기존 회원에게도 적용될 예정이다. 기존 이용고객은 이메일을 통해 구독료 조정 사실을 공지받게 된다.

넷플릭스 측은 "작품 카탈로그의 양적, 질적 수준을 올리고 '오징어 게임' 같은 우수한 한국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 및 투자할 수 있도록 구독료를 인상했다"며 "고객들이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과 구독의 가치를 느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수익성 강화를 위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일본 등 각 국가별로 요금을 인상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SK브로드밴드와 망사용료 갈등이 불거졌고 정부, 국회 차원에서 망 이용대가 부과 관련 법제화 논의가 이어지자 이에 부담을 느껴 미리 구독료를 올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한국을 찾은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총괄 부사장은 구독료 인상 가능성에 대해 "요금은 망사용료 지급 여부와 관련이 없고 한국 진출 이후 5년 넘게 한번도 가격을 올리지 않았으나 인상을 검토 중인 건 맞다"고 밝힌 바 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