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단독] "주택 아니다" 네이버 부동산에서 사라진 생숙…수분양자들 분통

강은혜 기자

thumbnailstart


[앵커멘트]
매물 정보를 알아보기 위해 사람들이 가장 먼저 찾아보는게 포털 사이트일텐데요. 그런데 최근 네이버 부동산이 매물 리스트에서 생활형숙박시설을 제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생숙 소유자들의 불만도 거세지며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강은혜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기사내용]
각종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있는 네이버 부동산.

아파트와 오피스텔, 빌라, 주택, 상가, 토지 등 유형별로 전국의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있습니다.

그런데 지난 10일 아파트와 오피스텔 카테고리에 포함돼 있던 생활형숙박시설이 목록에서 사라졌습니다.

관련 매물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생활형숙박시설은 주택이 아닌 숙박시설인 만큼 주거용으로 오인할 수 있어 공동주택 목록에서 제외했다는게 네이버 측의 설명입니다.

앞으로 생활형숙박시설은 상가 리스트에 등록하도록 하고 추후 별도 카테고리를 마련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생활형숙박시설 소유자들은 네이버의 갑작스런 조치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기존 생활형숙박시설의 경우 정부가 주거용으로 용도변경을 허용하고 2년간 유예 기간을 둔 상황에서 예외없이 모두 주거가 아니라고 낙인찍혔다는 겁니다.

매물을 찾는 방식이 복잡해지면서 향후 임차인을 받는 것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연제동 전국레지던스연합회 회장:현재 분양받고 살고 있고 입주해 있는 곳까지 다 내려 버리는건 맞지 않는다. 그러면 오피스텔도 주거용이 있고 업무용 오피스텔이 있기때문에 업무용도 내려야지 왜 우리만 내리냐..]

전국레지던스엽합회 측은 오는 24일 네이버 본사 앞에서 사태해결 촉구를 위한 집회를 계획 중입니다.

국토교통부는 네이버의 이번 결정에 대해 관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정부 역시 생활형숙박시설이 주택으로 불법 사용되거나 판매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제도 정비를 추진 중인 상황입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풍선효과로 커져버린 생활형숙박시설을 재정비하기 위한 뒤늦은 움직임에 후폭풍도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한편, 네이버 측은 논란이 커지자 "개정 법령과 한국인터넷자율기구(KISO)의 자문에 따라 정책을 변경했으나 서비스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2일부터 생활형숙박시설을 기존 카테고리 내에 다시 노출 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생활형숙박시설의 주거용 사용 오인을 예방하기 위한 안내 문구를 보완한다는 방침입니다.

[촬영:박형준]
[편집:진성훈]


강은혜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