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보과학

소포위탁배달원 우편물 개인별 분류 실시… 분류작업 수수료 본격 논의

지방은 대부분 실시, 수도권은 일부 지역만 시행.. 분류 대가, 법률자문 결과 반영해 상시협의체서 논의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 입력 2021-12-29 12:02:01


우정사업본부가 내년 1월부터 실시하는 소포위탁배달원의 개인별 분류에 대해 지방권은 대부분 시행하고 수도권은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 채용이 어려워 일부 지역에서 이뤄진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우본은 지난 6월 개인별 분류를 위한 기본방침을 세우고 계획을 수립 및 추진했으며 사회적 합의기구의 합의안을 적극 이행하기 위해 준비 작업을 진행했다.

또한 7~9월까지 배달주소마다 위탁원 개인별 식별번호를 부여하고 전국 25개 우편집중국에서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지방권은 10월부터 소포우편물을 소포위탁배달원 개인별로 분류해 인계하고 있으며 수도권의 경우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 채용이 어려워 일부 지역만 개인별 분류를 진행 중이다.

소포우편물 분류작업을 위해 전국 우편집중국에 투입된 인원은 총 1,400여명이며 소포위탁배달원과 집배원이 같이 배달하는 구조에 따라 소포위탁배달원 개인별 및 집배원 팀별로 분류 후 인계하고 있다.

수도권은 인력 확보가 어려워 개인별 분류가 다소 부진하며 개인별로 배달물량이 인계되지 않는 위탁배달원은 팀별(위탁배달원 5명 수준)로 구분돼 물량이 인계된다.

우본은 인력 확보에 최선을 다해 모든 소포위탁배달원의 개인별 분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개인별 분류가 아닌 팀별 수준으로 인계되는 소포위탁배달원의 적정 분류대가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내년 1월 법률자문을 받고 결과를 존중해 상시협의체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우본 측은 "사회적 합의기구 합의안을 성실히 이행하고 택배노조와도 원만히 논의해 국민들이 우체국을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