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FSN-핸드스튜디오, 오롤리데이와 NFT 사업 '맞손'

캐릭터 '못난이' 등 오롤리데이의 IP를 활용한 차별화된 NFT 사업 전개
박지웅 기자


(사진=FSN)

FSN과 자회사 핸드스튜디오가 디자인 전문 브랜드 '오롤리데이'와 NFT 사업에 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오롤리데이는 자사 캐릭터 '못난이'를 활용하여 문구, 의류 등 다양한 제품을 제작 및 판매하고 있는 롤리조쓰컴퍼니의 디자인 전문 브랜드이다. 판교 현대백화점에서 '해피어마트'를 운영하며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다수의 MZ세대 고객층과 팬덤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못난이 IP를 통해 다수의 기업들과 콜라보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NFT 관련 사업에도 진출했다.

이번 협력으로 FSN과 핸드스튜디오는 오롤리데이에 토크노믹스 설계 및 금융 기술의 개발·운영 등 블록체인 관련 노하우와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오롤리데이의 경우 못난이 등 자사 IP를 활용한 NFT 관련 콘텐츠 공동 개발 및 지원에 나서며 향후에 진행될 NFT 프로젝트에 다양한 프로모션 및 혜택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FSN은 오롤리데이와 손을 잡게 되면서 엔터테인멘트에 이어 캐릭터 IP 분야로도 PFP(프로필사진) NFT 사업을 확장하게 됐다. 이미 FSN은 국내 K팝 여성 아티스트 최초의 PFP NFT인 '선미 NFT'를 발매했으며, 팬덤과 크립토를 연결하는 새로운 형태로 각광을 받으면서 판매 1초 만에 완판을 달성한 바 있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당사의 블록체인 기술 및 노하우와 오롤리데이의 IP가 높은 시너지 효과를 내어 기존과 차별화된 NFT가 탄생할 것"이라며 "선미 NFT의 사례처럼 캐릭터 IP를 활용한 PFP NFT 역시 새로운 NFT 생태계 확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지웅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