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중기중앙회, "뿌리산업계 에너지비용 부담 완화 박차"

중기중앙회, 20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서 '뿌리산업위원회' 개최

머니투데이방송 신아름 기자 입력 2022-05-20 15:59:08
뿌리산업위원회/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뿌리산업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뿌리산업위원회는 연 매출 162조원, 51만명이 근무하는 뿌리산업의 애로발굴과 정책 대응을 위해 금형, 소성가공, 열처리, 주조, 용접, 표면처리 등 6대 뿌리업종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

이날 위원회에는 위원장인 신용문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강동한 한국단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은종목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뿌리협동조합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위원회에서는 뿌리기업의 에너지 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중앙회와 한국전력이 추진 중인 '체감형 상생사업'이 첫 선을 보였다.

중앙회와 한전은 올해 초부터 다양한 상생사업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총 43억원 규모로 효율 향상 등 3대 분야, 에스코(ESCO, 에너지 사용시설에 투자한 금액을 투자시설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절감액으로 회수하는 것) 사업 확대 등 6개 상생사업을 시범사업으로 마련했다.

중소기업계는 이번 사업이 '덜 쓰고 덜 내는'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전환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선도사례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신용문 뿌리산업위원장은 "에너지효율 향상은 뿌리산업업계의 가장 큰 현안"이라며 "한전의 노하우를 활용한 이번 시범사업이 뿌리업계와 한전이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뿌리기술은 볼트부터 항공기까지 활용되는 가장 오래된 기술"이라며 "급등하는 에너지 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뿌리산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상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