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보과학 MTN 인사이트

[MTN 인사이트] 업비트의 오입금 특별 구제안 발표…"반응은 글쎄"

업비트, 53억원 규모 오입금 특별 구제안 발표
오입금 피해자 A씨 "구제 규모 피해액의 10분의1도 안돼"
루나 연루 의혹 무마하기 위해 구제안 발표했다는 의혹도

머니투데이방송 박지웅 기자 입력 2022-06-09 14:31:27
(사진=뉴스1)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복구불가 유형에 속했던 '컨트랙트 오입금'에 대한 특별 구제안을 내놓았지만 오입금 피해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구제 규모가 피해 금액에 비해 현저히 적기 때문이다.

9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는 지난달 31일 "기술적 또는 보안상의 이슈로 복구가 불가한 오입금 금액의 80%를 구제할 예정이다"며 "구제 규모는 대략 140 BTC(약 53억원)로 예상한다"고 공지했다.

그동안 업비트는 '컨트랙트 주소(CA) 오입금'에 대해서는 기술 및 비용의 문제로 복구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오입금 복구를 위해 컨트랙트 주소에 접근하면 해당 주소를 함께 사용하는 타인 소유의 자산에도 함께 접근할 수 있어 보안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업비트의 설명이다.

문제는 국내에서 컨트랙트 방식을 사용하는 거래소는 업비트가 유일하다는 점이다. 업비트는 "컨트랙트 방식이 보안상 더 안전하다"라는 이유로 그동안 컨트랙트 방식을 고집해왔다. 하지만 컨트랙트 오입금 피해사례가 갈수록 많아지자 지난달 31일 "CA 기반 디지털 자산 주소를 개인키가 존재하는 외부 소유 계정(EOA)으로 전환할 방침이다"라고 공지했다.

업비트 특별 구제안 공지 캡처

컨트랙트 오입금 피해자 A씨는 "업비트만 유일하게 컨트랙트 방식을 사용했기 때문에 오입금시 복구가 불가하다면 당연히 업비트 책임도 있는 것 아니냐"며 "하지만 업비트는 그동안 컨트랙트 기반 오입금 발생 시 모든 책임을 투자자에게 돌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별 구제도 오입금 했을 당시 가상자산 시세가 아닌 지난달 말 시세로 기준을 잡아놔서 구제받을 수 있는 금액이 피해금액의 10분의 1도 안된다"고 덧붙였다.

실제 업비트의 특별 구제 적용 시세는 2022년 5월 24일~2022년 5월 30일 24시까지의 일 종가 평균값으로 책정된다. 피해자 A씨의 경우 3년 전 시세 기준으로 오입금 피해액이 5000만원 가까이 되지만 최근 시세 기준으로는 구제 받을 수 있는 금액은 500만원이 채 안된다.

이마저도 업비트는 100% 전액이 아닌 80%까지만 복구해 준다는 방침이다. 업비트는 "특별 구제 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전량 복구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오입금 피해자 B씨는 "미치지 않고서야 특별 구제를 남용하기 위해 일부러 오입금하는 사람이 어딨냐"며 "지난해 12월 구제안은 100%였으면서 이번엔 80%만 해주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반박했다.

실제 업비트는 지난해 12월 복구 지원 불가 유형에 해당되는 디지털자산 착오전송 1002건에 대해 100% 구제를 실시하며 총 94억원에 달하는 비트코인(133 BTC)을 선지급한 바 있다.

특별 구제안을 발표한 시기에 대해서도 논란이다. 일부 오입금 피해자들은 지난 몇 년 동안 업비트 고객센터에 복구 관련 문의를 넣어도 답변조차 제대로 받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업비트 고객센터 카톡 캡처

피해자 A씨는 "지난 3년동안 업비트 고객센터에 오입금 복구에 관한 문의를 꾸준히 넣었지만 항상 묵묵부답해 왔다"며 "문의하면 답변조차 안해주면서 뜬금없이 특별 구제안을 발표하는게 최근 루나 사태로 여러 의혹에 휘말려 부정여론이 확산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일부 언론은 두나무 핵심 경영진이 두나무앤파트너스가 가상자산 루나에 투자하는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업비트는 지난달 31일 해당 의혹에 전면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같은날 오후 오입금에 대한 특별 구제안을 공지했다.

한 가상자산 업계 관계자는 "현재 가상자산 업계의 긍정적인 발전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일관된 정책과 규제다"며 "갈수록 오입금에 대한 이슈가 증가한다면 기업에선 표준 가이드라인을 정하고 일관되게 적용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기업 이슈가 터질 때마다 마치 이를 무마하기 위한 방어책으로 '오입금 구제'를 들고 나온다면 업계 악습이 될 우려가 있다"며 "특히 업계 1위 거래소가 이러한 행위를 반복한다면 업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쏟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홍보성 구제책이 아닌 정말 투자자를 위한 보호책을 마련하는 것이 선두 기업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웅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