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제바캘린더] 수천억 기술수출 이어져도… 바이오株 부진은 지속

보로노이 이어 동아ST도… 국내 기업 대형 기술이전 잇따라

머니투데이방송 전혜영 기자 입력 2022-09-17 08:56:27


제약바이오의 주간 이슈를 쌈박하게 정리해보는 시간, 제바캘린더입니다. 한화투자증권은 이번 주(9월9일~15일) 제약·바이오 섹터는 코스피 의약품과 코스닥 제약은 시장 대비 1.2%p 하회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기업 중에서는 한미약품이 호중구감소증 치료 신약 '롤베돈' 미국 허가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주간 4% 하락했습니다.

지난 12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바이오 제조 혁신증진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내 업체들에 미칠 리스크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보로노이, 美메티스사에 '6,700억원 규모' 대형 기술이전
보로노이는 13일 미국 메티스사에 고형암을 타깃하는 경구용 인산화 저해제의 기술수출(L/O)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습니다. 계약금·유지보수 및 리서치 마일스톤 170만달러를 포함해 총 4억8220만달러(한화 약 6700억원) 규모에 달합니다.

보로노이는 약물설계에 특화된 기업으로, 세포 내 신호전달을 담당하는 550여개의 '인산화효소' 중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인산화효소에만 선택적으로 결합해 병을 치료하는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기술수출한 것은 고형암 치료를 위한 인산화 효소 저해제입니다.

보로노이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의약품규제기관 허가가 완료돼야 이행되는 조건부 계약으로, 본 계약을 통한 수익은 임상시험과 품목허가 등의 성공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계약 조건에 따라 규제기관에 의한 연구·개발 중단, 품목허가 실패 등 발생 시 계약이 해지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에스티, 자사 신약 후보물질 2종 4,000억 규모 L/O
동아에스티는 자사 당뇨병 및 비만치료제 'DA-1241'와 'DA-1726'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공시에 따르면 회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보로 파마슈티컬사와 총 3억 3,800만 달러 규모의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독점판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선수금은 2,200만 달러(한화 약 304억원) 규모이며, 개발 마일스톤은 'DA-1241'와 'DA-1726'이 각각 1억 7,800만 달러(한화 약 2,459억원), 1억 3,800만 달러(한화 약 1,906억원)입니다.

다만, 이번 계약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뉴로보사는 동아에스티가 투자하는 1,500만 달러를 포함해 총 3,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는 조건이 걸렸습니다. 뉴보로는 오는 10월 일반공모를 진행해 자금을 조달할 예정입니다.

DA-1241은 미국 임상1상을 완료했으며, 내년 상반기 미국 임상2a상 IND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DA-1726은 전임상을 진행 중이며, 내년 상반기 미국 임상1상 IND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에이비엘바이오, 사노피에서 'ABL301' 단기 마일스톤 수령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는 사노피로부터 파킨슨병 등 퇴행성뇌질환 치료 이중항체 후보물질 ABL301의 단기 마일스톤 4500만 달러(약 626억원) 중 2000만 달러(약 278억원)를 수령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해당 금액은 사노피로부터 45일 이내에 지급될 예정입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지난 1월 사노피와 계약금 7500만 달러 및 단기 마일스톤 4500만 달러를 포함한 총 10억 6000만 달러 규모의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ABL301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할 수 있는 전 세계 시장에서의 독점적 권리를 이전한 바 있습니다.

회사 측은 계획대로 오는 4분기 미국 FDA에 임상 1상 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할 예정이며, 이번에 유입되는 2000만 달러 외 단기 마일스톤 2500만 달러는 ABL301의 개발 진전에 따라 추가 수령하게 됩니다. 임상1상까지는 에이비엘바이오가 주도하며, 이후 2상부터는 사노피가 담당할 계획입니다.


전혜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