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잇:다]실험실에서 키운 배양육에 마블링이?…환경·건강 서프라이즈~~

윤석진 기자

thumbnailstart


[앵커멘트]
실험실에서 키운 소고기 스테이크가 밥상 위에 오를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국내 스타트업이 고기 세포를 활용해서, 배양육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한 덕분인데요. 머니투데이방송의 [세상과 우리를 잇:다] 연중 기획으로, 단백질 시장 점령 포부를 품은 기업을 윤석진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연구원이 칼로 고기 덩어리를 자릅니다.

일반적인 소고기 등심 같지만, 실험실에서 키운 배양육입니다.

이 배양육은 실제 스테이크처럼 두툼하고 군데 군데 마블링까지 섞여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한원일 티센바이오팜 대표: 고기가 저희가 보니까 전부다 미세섬유로 이루어져 있어서 배양육도 미세섬유 형태로 되어야 한다는 게 저희 기술 개발의 시작이었고요.]

일반 고기와 겉모습만 같은게 아니라 영양성분도 동일합니다.

배양액 성분을 조절하면 양양소를 추가하거나 원치않는 영양소를 줄일 수도 있습니다.

대량생산도 가능해질 예정입니다.

현재 배양육 5킬로그램을 만드는 데 소요되는 시간는 약 30일.

가격은 1킬로당 50만원 선으로, 실제 소고기 보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실정입니다.

티센바이오팜은 내년까지 한 달 생산량을 50킬로그램으로 늘리고 킬로당 가격은 원재료값 기준으로 2만원대로 낮출 계획입니다.

나아가 제품군 다변화를 통해 오는 2029년엔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한원일 티센바이오팜 대표: 돼지 세포를 쓰면 삼겹살을 만들 수 있고 오리 세포를 쓰면 오리 고기도 만들 수 있고요. 다양한 축종, 고기 형태에 대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지속가능한 육류 생산이란 점도 주목할 만 합니다.

배양육은 도축해서 고기를 얻는 방식 대비 에너지 소비량은 45%, 온실가스 배출량은 96% 적습니다.

글로벌 배양육 시장은 급성장할 전망입니다.

오는 2025년쯤 1조2000억달러를 기록하고, 2040년엔 세계 육류시장의 35% 수준인 1조800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포를 고기로 바꾸는 연금술.

배양육이 환경 오염과 고기 소비에 따르는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