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행안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 온라인 설명회 개최

지자체 담당 공무원 대상, 현장 실행력 높이고 조속 추진 독려
이군호 부장



행정안전부는 3일 오후 2시 지자체 어린이 보호구역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6월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련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에 대해 지방자치단체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조속한 추진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설명회는 △행안부·도로교통공단 등 중앙부처·교통안전 전문기관의 주요 정책 설명 △지자체 사례 발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우선 행안부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 추진배경과 주요 과제를 전반적으로 설명한다.
대책의 주요 내용은 △신규안전시설 도입 및 방호울타리 설치 지원 등 안전시설 확충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의무화 추진 △사고예방 시스템 구축지원 등 제도 및 관리체계 정비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한 중앙부처 협의체 운영 등이다.

이어 경찰청과 교육부가 신규 도입 교통안전시설과 초등학교 주변 안전한 통학로 조성사업에 대해 각각 설명하고 지자체의 협조를 요청한다.

또 도로교통공단이 어린이 보호구역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내년부터 의무화되는 어린이 보호구역 실태조사에 대해 설명한 뒤 부산시가 자체 수립한 '어린이 통학로 종합 안전대책'과 대구시 수성구의 '안심 통학로 조성사업'을 각각 발표한다.

박명균 생활안전정책관은 "더이상 교통사고로 아이들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없도록 교통안전망을 견고히 해 어린이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대책이 현장에서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