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제이엘케이 "현재 자금조달 계획 없다…자금조달 없이 흑자 전환 목표"

2분기 실적 부진 미래 위한 선택과 집중 따른 결과…올 하반기부터 매출 성장 예상
정희영 기자



국내 의료 AI(인공지능) 업체인 제이엘케이가 최근 제기되고 있는 유상증자 가능성에 대해 "현재 자금조달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딥노이드와 루닛이 잇따라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나서면서 다른 의료 AI 업체들도 자금 조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제이엘케이 고위 관계자는 "현재 100억원이 넘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또한 2020년 매입한 사옥의 매입가가 약 238억원이었으나 현재 현금 가치 500억원 수준에 달한다"면서 "한달 기준 요구되는 비용은 6~7억원 수준으로 대부분이 인건비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자금조달 계획은 전혀 없으며, 제이엘케이는 자금조달 없이 흑자 전환의 턴어라운드하는 것을 목표로 전 임직원이 하나돼 차분히 전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분기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내 보인 것과 관련해 기업의 미래를 위한 선택과 집중하면서 생긴 불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제이엘케이의 2분기 매출액은 2억3732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21억원으로 20.6% 줄고 순손실은 23억원으로 16.7% 감소했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의료AI업계에서 관행처럼 여기는 의료 관련 국책과제, 개발 플랫폼 용역 서비스 및 기타 병변의 의료AI솔루션 등 기타 사업을 2021년 기점 과감히 홀딩하고, 세계 1등이 가능한 뇌졸중 분야의 의료 AI 전문기업으로의 목표를 과감하게 재설정했다"면서 "이러한 요인으로 인해 인력 또한 구조조정을 거쳐 60여명의 뇌 전문가 집단으로 탈바꿈했으며, 신경과, 신경외과전문의출신 의료인들과 AI/뇌공학/영상분석학의전문가 집단으로 채워졌다"고 설명했다.

제이엘케이는 규모 대비 좀 더 가볍지만 강한 조직 구성으로 이익 극대화가 가능해 현재 시점 손익분기점(BEP)이 연간기준 매출액 기준 약 70~80억원으로 추산했다.

회사는 뇌 분야에 집중하면서 세계 최다의 뇌졸중 전 주기 총 11개 솔루션(MEDIHUB STROKE)을 보유하게 됐다.

특히 이중 뇌졸중 유형분류 진단용 'JBS-01K'는 국내 병원에서 실증 막바지 단계로 파악돼 가까운 시일 내 전국의 국내 병원에서 보편적 사용과 더불어 실제 환자 과금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이엘케이는 올 하반기부터 매출 성장이 예상돼 내년에는 흑자전환이 가능한 본격적인 턴어라운드를 전망했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나머지 10개 솔루션들도 이미 비급여 진행 중이거나 신청 대기 중으로 순차적인 도입이 예상돼 외형 성장과 더불어 수익성 강화가 이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에서 AI 뇌졸중 솔루션 'JBS-04K' 및 'JBS-LVO'도 중부 지역에서 유의미한 임상을 끝내고, 현재 동부와 서부 지역에서 마무리 임상을 이미 진행 중이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허가 준비에 착수해 올해 12월에 FDA 510K인허가 제도에 맞춰 1개 제품의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희영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