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현대엔, 하·폐수처리 사업 추진 기반 마련…차세대 하수처리공정 개발

최남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CJ대한통운 건설부문·HL에코텍 3사는 지난 19일 ‘차세대 막분리 공정 공동기술개발 실증화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 후 권문한 현대엔지니어링 자산관리사업부장(앞줄 왼쪽 네 번째), 임채현 CJ대한통운 건설부문 건설본부장(앞줄 왼쪽 세 번째), 조영대 HL에코텍 본부장(앞줄 왼쪽 다섯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하·폐수처리 관련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CJ대한통운 건설부문·HL에코택과 함께 지난 19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차세대 MBR(분리막 생물-반응기) 공동기술개발 실증화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MBR 공정은 하·폐수 처리를 위한 막분리 공정 중 하나로, 생물학적 처리와 분리막을 통한 처리방식을 결합한 기술이다.

3사는 기존 MBR 공정 개선 및 효율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협력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그간 협력을 통해 ▲Grab-Cube ▲총인(T-P) 제거 강화 시스템 ▲에너지절감형 산기관 등을 개발해 기존 MBR 공정에 적용, 기술을 고도화했다.

‘Grab-Cube’는 하수처리를 위한 전처리 단계에서 머리카락 및 섬유사 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하는 설비다. 차세대 MBR 공정에 적용하면 분리막 세정 비용 절감, 여과 지속시간 증가, 분리막 내구연한 증가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3사는 기존 MBR 공정에 생물학적 총인 처리 효율을 극대화하고 인 제거용 응집제 주입을 최소화하는 ‘총인 제거 강화 시스템’도 도입했다. 최근 인 처리 규제 강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MBR 공정의 처리 수질 안정화와 기계 공사비 절감 효과 등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다.

‘에너지절감형 산기관’은 분리막 세정을 위한 설비로, 기존 MBR 공정의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되는 전력비 과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장치다. 기존 설비보다 분리막 세정 효과가 향상되고 주입되는 공기량도 절반가량 감소시킬 수 있다.

사업 관계자는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기능 향상과 비용절감 등의 효과를 지닌 차세대 MBR 공정 기술을 확보했다. 수질기준 강화에 완벽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더 나아가 하·폐수처리시설 관련 사업 추진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남영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