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원희룡 “시공 중인 LH 공공주택 일제 점검”…제3자 조사 동시 진행

최남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열린 LH 외벽 철근 누락 긴급 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발주로 건설이 진행 중인 공공주책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이 실시된다. 점검 결과는 늦어도 다음달 중 나올 예정이다.

앞서 인천 검단신도시 내 공공아파트 단지에서 대량의 철근 누락이 발견됐다. 철근 누락 지점은 이 아파트 전체 13개동 중 4개동 지하층으로, 누락 구간은 해당 동 지하층 벽체길이의 2.98%에 해당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인천 검단신도시 AA21단지에서 생긴 문제는 건축계획 변경에 따른 설계변경 과정에서 철근 배치 간격을 잘못 계산·표시하는 등의 어처구니없는 잘못이 벌어졌다”며 “결국 건축기술상 들어가야하는 철근이 결과적으로 누락되는 결과가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공정 진도가 얼마 나가지 않은 골조 단계에서 감리단장이 이 부분을 지적해 시공 과정에서 사후적이지만 시정될 수 있게 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며 “감리제도가 현장에서 작동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다만 “감리는 최후 단계이고, 그 이전에 비록 설계변경 과정이라는 변명을 할지 모르겠으나 아주 기본적인 부분에 대해 실수 내지는 실책이 벌어진다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계기로 국토부는 시공 중인 공공주택를 대상으로 안전점검 등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 점검은 제3의 기관이 담당한다.

원 장관은 “준공 전 정밀안전진단을 하게 돼 있어 이를 거친 경우 설계부터 모두 검토하게 돼 있기 때문에, 제도적인 점검 장치가 작동한다고 일단 믿는다”면서도 “골조 등 시공과정에 있는 공공주택들에 대해 일체 점검을 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르면 2주인데 한달 내로 마치겠다”며 “하루라도 미룰 이유가 없는데, LH가 사업 내용을 다 알기 때문에 어떤 부분이 취약할 것 같다 하는걸 가지고 빨리 취합해주고 신뢰성 위해 제3자 조사를 동시에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에 구조설계한 업체, 그리고 감리단장을 결국 퇴사 조치시킨 감리 용역회사가 지난번 무량판 부실시공과도 겹치는 곳이 있는데, 회사들을 도대체 어떻게 믿고 앞으로 공사를 맡기겠느냐”며 “이 업체가 시공 중인 모든 공사현장에 대해 전국적으로 긴급점검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한편 LH는 추후 설계 및 품질 검증 기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설계검증단과 품질검증단을 구상 중”이라며 “국토부와 정부가 협의해 조직 개편이 되면 거기에 맞춰 설계를 정밀검증하는 설계검증단과 품질검증단 부서를 만들어 중요 공정이 있는 경우 본사에서 전 지역을 돌아다니며 퀄리티 컨트롤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최남영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