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헬기 서비스, 국내 교통시장서 ‘기지개’

잠실∼인천공항 20분만에 ‘주파’, 편도요금 약 30만원…향후 김포∼잠실, 여의도∼세종시 등으로 노선 확대
최남영 기자

모비에이션이 서울 삼성동 한국도심공항에 마련한 ‘본라운지’. 본라운지는 헬기 이용 고객들이 탑승 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다. 사진=모비에이션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헬리콥터 교통 서비스가 국내에 등장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2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도심항공교통(UAM) 통합교통서비스(MaaS) 플랫폼 구축에 주력하고 있는 모비에이션의 신민 대표는 24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에서 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본에어’를 소개했다. 본에어는 헬기를 활용한 도심 교통이다. 헬기로 승객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모비에이션이 국내 최초다.

현재 잠실∼인천공항 구간 운행을 준비하고 있다. 본에어 서비스를 이용하면 차량으로 약 1시간 20분 걸리는 거리를 20분 만에 오갈 수 있다는 설명했다.

본에어 도입을 위해 모비에이션은 잠실 한강공원에 위치한 헬기장 운영권을 인수했고, 인천공항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어 제1터미널 인근에 있는 헬리패드의 이용권을 확보했다.

이용 요금은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편도 기준 1인당 약 30만원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하루 약 4회의 왕복 운항을 잠정 계획하고 있다.

이용객이 늘면 김포∼잠실 구간과 여의도∼세종시 구간 등 노선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이용객 편의를 높이고자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터미널 2층에 ‘본라운지’를 마련했다. 이는 서비스 이용 고객들이 탑승 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다.

신민 대표는 “헬기를 통해 운항 데이터를 쌓고 헬리패드 등 관련 인프라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라며 “UAM이 상용화되는 미래 시대를 준비하고, UAM 시대를 열어가는 중요한 교량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남영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