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중기 무릎관절염 환자 새 치료 선택지 생겼다…골수줄기세포 주사치료란

정희영 기자

thumbnailstart


[앵커멘트]
환자의 골반뼈에서 채취한 골수에서 줄기세포를 분리해 농축한 뒤, 손상된 연골에 주입하는 '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가 중기 무릎관절염 환자들에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비수술 요법이라 통증이 적고, 치료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자세한 내용 정희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무릎 관절염 환자. 오른쪽 무릎은 인공관절 반치환술, 왼쪽은 골수줄기세포 주사 치료를 받았습니다.

[하신자 / 골수줄기세포 주사 치료 환자 : "왼쪽도 조금 아팠었는데, 상태는 똑같아요. 그런데 여기는 골수줄기세포 주사치료를 했어요. 하나도 안 아파요."]


보통 초기(1기) 무릎 관절염 환자는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를, 말기(4기)는 인공관절수술을 받습니다. 중기 환자의 경우 비수술적치료로는 호전이 없고 관절내시경 후 말기에 이를때까지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골수줄기세포 주사 치료가 신의료기술로 지정되면서 중기 무릎관절염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선택지가 생겼습니다.

환자 골반 위쪽 장골능에서 뽑은 피를 원심분리기로 분리한 다음, 줄기세포와 성장인자가 포함된 골수 농축물을 추출해 무릎 관절강에서 주사합니다.

1시간 정도의 짧은 시술 시간에 전신마취나 절개없이 주사로 시술하기 때문에 회복이 빠르다는 것이 장점.

또한 환자 본인의 골수 성분으로 만든 주사기 때문에 부작용도 매우 적습니다.

1회 시술로 2년 정도 통증 감소와 관절 기능개선 효과가 유지됩니다.


[이수찬 / 힘찬병원 대표원장 : "2년 정도 보고 있습니다. 골수줄기세포 주사치료는/그러면 2년 지나면 또 맞아야 되느냐. 그럴 수도 있습니다./관절염이라는 것은 진행이 조금씩 되니까. 진행을 막아주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하면 또 한번 더 시술받을 수 있다..."]


최근 골수줄기세포 주사치료 3개월 후 통증이 78% 감소하고 관절 기능도 23% 개선되는 등 효과를 입증하는 치료 분석 결과들이 발표되면서 환자들의 신뢰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입니다.


정희영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