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해외송금 실시간으로…한은, 5개 기축통화국과 결제망 협력

미국·영국·일본 등 총 7개국 참여
"민간기관 신규 사업영역 발굴 기회"
박종헌 기자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부. /사진=한국은행

앞으로 해외송금도 이메일처럼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과 국내 은행권이 주요 기축통화국과 함께 ‘디지털화폐’에 기반한 글로벌 지급결제망 구축에 나선다.

한은과 국제결제은행(BIS)은 5개 기축통화국 등 7개국 중앙은행과 민간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민간·공공 협력 프로젝트 '아고라(Agorá)' 프로젝트를 추진한고 3일 밝혔다.

5개 기축통화국은 미국·영국·일본·프랑스·스위스 등으로 한국과 멕시코를 포함한 총 7개국이 참여한다.

아고라 프로젝트는 각국의 지급결제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해 24시간 실시간으로 해외송금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으로, 거래 당사자들은 돈이 어느 기관까지 갔는지 잔고를 열람할 수 있어 편의성이 개선된다.

BIS는 토큰화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와 은행 예금이 하나의 글로벌 플랫폼 내에서 국가간 지급결제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지를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종전까지 한 국가 내에서 CBDC 활용 가능성을 모색했다면 이번엔 이를 국가 간 거래로 확장한 것이다.

5대 기축통화국 중앙은행 뿐만 아니라 각 참가국에서 다수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등 BIS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된다. 개념검증(PoC)을 넘어 실거래 구현 전 단계인 프로토타입 시스템 구축이 목표다.

한은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인프라를 만드는 새로운 스탠다드 설정 작업에 우리나라가 처음부터 참여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신규 사업영역을 발굴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BIS와 IIF는 조만간 아고라 프로젝트 참가국을 대상으로 민간 금융기관 참가 모집공고를 게시할 예정이다.







박종헌 MTN 머니투데이방송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