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N NEWS
 

최신뉴스

손보사 1분기 최대 실적...장기보험 판매 늘린 영향

"IFRS17 적용 따른 일회성 요인 지켜봐야"
박세아 기자


사진=뉴시스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한 손해보험사들이 올해 1분기에도 사상 최대 이익을 냈다. 지난해 도입된 새 회계기준(IFRS 17)에 따라 장기 보험상품 판매를 늘리면서 보험계약서비스마진(CSM)이 개선된 영향이다.

16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실적을 발표한 상위 5개 손해보험사(삼성화재·DB손해보험·메리츠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의 올해 1분기 합산 당기순이익(별도기준)은 약 2조527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9921억원) 대비 26.8% 늘었다.

삼성화재의 당기순이익은 6839억원으로 전년(5792억원) 대비 18.1% 증가했다. DB손보는 5834억원으로 전년(4473억원) 보다 30.4% 늘었다. 메리츠화재는 4909억원으로 전년(3965억원) 대비 23.8%, 현대해상은 4773억원으로 전년(3153억원) 대비 51.4% 증가했다. KB손보는 2922억원으로 전년(2548억원)보다 15.1% 증가했다.

손보사들이 1분기 역대급 실적을 낸 데는 IRFS17 제도에 따른 CSM 확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SM은 보험사가 보유한 보험 계약을 바탕으로 미래에 발생할 손익까지 현재가치로 환산해 반영하는 지표다. CSM 확보를 위해서는 단기, 저축성보다는 건강보험, 암보험, 치아보험과 같은 장기보험이 유리한 것으로 평가된다.

1분기 말 기준 보험 CSM 잔액은 삼성화재가 13조7120억원, DB손해보험 12조4000억원, 메리츠화재 10조7427억원, 현대해상 9조1200억원 KB손보 8조903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손보사들은 지난해부터 CSM 확보에 유리한 장기보험 판매를 늘려온 결과, 장기보험 이익이 크게 늘었다. 삼성화재의 장기보험 이익은 4462억원으로 전년 보다 6.3% 증가했다. DB손해보험은 5629억원으로 전년 대비 23.4%, 메리츠화재는 4579억원으로 전년 대비 14.2% 늘었다. 현대해상은 4440억원으로 전년 보다 206.4% 급증했다.

한편, 신계약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신계약 CSM 배수는 대부분의 손보사에서 감소했다. 이에 대해 증권업계 보험 담당 연구원은 "신계약 장기보험 판매는 늘었지만 경쟁 심화로 승환 계약이 발생해 해지율이 상승하는 등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1분기 실적에는 새 회계기준(IFRS17) 적용에 따른 손실부담계약비용 환입의 일회성 요인도 있어 앞으로의 실적은 보수적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박세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엔터코노미

    more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