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湲덉쑖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금융위 "건설사 대주단 협약 조기가입 유도"

(상보)18일 설명회 개최… 강제가입·시한 설정 사실과 달라

머니투데이 서명훈 기자2008/11/17 12:20

금융감독 당국이 건설사들의 대주단 협약 조기 가입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건설사들이 대주단 협약에 가입할 경우 '부실기업'으로 낙인찍히는 것을 우려해 서로 눈치보기를 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임승태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은 17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주단 협약 가입 건설사에 대해서는 1년간 채무유예와 신규 자금지원이 이뤄진다"며 "건설사들이 대주단 협약에 대해 걱정하고 오해하고 있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18일 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 사무처장은 "협약에 가입하면 (자금사정이)안 좋은 것으로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은 이해한다"며 "하지만 은행들이 대주단 협약에 아무 건설사나 받아주는 것이 아니라 살릴 수 있는 기업만 가입시킨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 대주단 협약은 살생부가 아니라 상생부"라며 "평판 리스크 때문에 건설사들이 가입을 주저하고 있어 여러 건설사가 함께 가입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주단 협약을 정부가 강제하거나 신청 마감시한을 정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임 처장은 "과거 외환위기 당시에는 이미 쓰러진 기업을 처리하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강제적인 방식이 동원됐다"면서 "하지만 지금의 대주단 협약은 살아 있는(부실 징후가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강제할 수 없고 시한을 정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만 대형사들이 들어오면 소형사들도 가입이 한결 쉬울 것"이라며 "이는 정부가 나서기 보다는 은행들이 잘 설명해야 하고 (문제를)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처장은 자산관리공사(캠코)가 저축은행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채권을 매입한다는 것으로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캠코가 매입하는 것은 부실채권으로 당장 나설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스바르탄845회
    체인지27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유승진216회
    양희수의 새 장가(1)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