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애물단지 '뉴타운' 재검토 하나?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 기자2011/04/11 17:46

< 앵커멘트 >
낮은 주민 정착률과 개발을 둘러싼 주민 갈등으로 찬반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서울의 뉴타운사업에 대한 재검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시장 시절 주도했던 뉴타운 사업이 좌초위기에 놓였습니다.  박동희 기잡니다.



< 리포트 >
지난 2005년 뉴타운 2차지구로 지정된 서울의 신길뉴타운입니다.

뉴타운 바람이 분지 6년이 지났지만 16개 구역 가운데 순조롭게 착공에 들어간 구역은 한 곳도 없습니다.

사업 초기 찬성했던 주민들은 일제히 반대로 돌아서면서 7곳은 조합마저 꾸리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추태산 / 신길뉴타운 2구역
“나도 찬성하다가 반대하는 사람이야. 집이 깨끗한 사람들, 나이먹은 사람들은 세라도 받아먹으려는 사람은 절대로 안하려고 그러지."

이러는 동안 구역지정 전 7~800만 원 하던 3.3㎡당 집값은 두 배가 넘는 1,500만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서울의 뉴타운 274개 구역 중에 이렇게 추진위 단계에 머물러 있는 곳은 51곳, 구역지정만 됐을 뿐 추진위조차 없는 곳은 무려 70곳이나 됩니다.

서울에서 정상적으로 사업이 진행돼 착공까지 한 구역은 32곳. 전체 구역의 12%에 불과합니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사업성이 떨어져 추가분담금이 커졌고, 소송 등 주민들간에 갈등을 겪고 있는 구역이 많기 때문입니다.

결국 주민들이 원하면 뉴타운 구역 지정을 해제해주는 방안을 서울시도 내부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구역 지정을 해제한다고 해도 만만찮은 후폭풍이 예상돼 서울시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개발 기대감에 따른 거품이 빠지면 집값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합수 / 국민은행 부동산PB팀장
"사업자체가 정리되는 과정에서 전반적인 혼란이 가중될 수 있고요. 이런 개발 계획을 믿고 투자한 투자자들은 상당 부분 개발 보류에 따른 손실을 감수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마구잡이 뉴타운 개발을 약속했던 정치권 입장에서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지부진한 뉴타운사업의 퇴로를 마련해야 하는 상황.

서울시는 오는 14일 지지부진한 뉴타운사업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