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유한킴벌리, 희귀질환 담도폐쇄증 예방 캠페인 진행

머니투데이방송 유찬 기자2018/11/26 16:22

유한킴벌리-세브란스 담도폐쇄극복 '아기흰똥 4주관찰 캠페인' 협약식 (사진제공=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가 연세세브란스 어린이병원과 함께 담도폐쇄증 극복을 위한 '아기흰똥 4주 관찰' 캠페인에 나선다.

양측은 캠페인 협약식과 홍보대사 위촉식을 신촌세브란스병원 유일한홀에서 26일 진행했다.

담도폐쇄증은 간에서 십이지장으로 연결되는 '담도'가 막히면서 간에서 담즙이 소화관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쌓이며 간에 손상을 주는 희귀질환이다. 신생아 1만명 당 1~2명 정도 발병하며, 방치할 경우 사망까지도 이를 수 있어 빠른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담도폐쇄증은 황달과 짙은 색 소변, 회백색의 변 등 증상을 보인다. 황달과 짙은 색 소변의 경우 신생아 시기 흔히 볼 수 있는 징후인 탓에 담도폐쇄증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기저귀를 갈 때 흰색이나 회색 변을 발견했다면, 신속하게 전문가 상담을 받아야 한다.

유한킴벌리측과 연세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캠페인을 통해 담도폐쇄증이 아기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희귀질환이지만 4주 이내에 아기의 흰색이나 회색 변을 발견하는 것만으로도 조기 진단과 예방이 가능하다는 점을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양측은 담도폐쇄 진단 키트 제작과 허그박스(임신축하 선물세트), 조리원 리플렛, 홍보영상 등을 통해 캠페인을 홍보하고, 실제 담도폐쇄증을 극복한 가수 효린을 홍보대사로 위촉해 담도폐쇄증 조기진단 문화를 조성해 나갈 전망이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기저귀를 갈 때 간단히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희귀병인 담도폐쇄증 예방이 가능하다"며 "2020년까지 캠페인을 지속해 담도폐쇄증을 누구나 알고 예방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찬 기자 (curry30@mtn.co.kr)]

유찬기자

curry30@mtn.co.kr

산업2부 유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