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SKT-연세의료원, 첫 5G 디지털혁신병원 만든다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첨단 ICT 솔루션 도입...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대 구축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2019/04/28 09:35

박정호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사진 왼쪽)과 윤도흠 연세의료원 원장이 지난 26일 5G 디지털혁신병원 구축 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SK텔레콤이 연세대학교 의료원과 함께 5G, AI, 미디어 등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5G 디지털혁신병원을 만든다고 28일 밝혔다.


오는 2020년 2월 개원 예정인 용인세브란스 병원에 5G망을 구축하고 특화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으며 의료기관의 메인 통신망이 5G로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5G 디지털혁신병원 병실에는 AI 스피커 누구(NUGU)가 설치돼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음성 명령 만으로 침대, 조명, 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하고 위급상황 발생시 스마트폰 없이 간호 스테이션과 음성 통화를 할 수 있다.


병원 내 위치 측위와 3D 맵핑을 통한 AR 네비게이션 솔루션도 적용한다.


환자, 보호자는 스마트폰의 AR 표지판을 따라 검사실 등의 위치를 쉽게 찾고 격리병동 환자를 위해 홀로그램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병문안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보안도 대폭 강화한다. SK텔레콤은 민감한 의료정보의 해킹을 막기 위해 신촌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간 네트워크에 양자암호통신 솔루션 적용도 검토 중이다.


의료진은 안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에 출입이 가능하며 기존 지문인식이나 출입증 태그 방식과 달리 비접촉식이라 감염 위험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병원에 적용 가능한 5G 기반 ICT 기술을 지속 발굴해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우선 도입하고 이를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박정호 SKT 사장은 "이동통신과 의료업계간 협력 만으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양자암호통신, 보안솔루션 등 ICT 기술과 서비스를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병원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명재 기자 (leemj@mtn.co.kr)]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