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로봇 사업 생태계 확장나선 LG전자, SK텔레콤과 손잡았다

LG전자-SK텔레콤, 오늘(25일) 서울 금천구 가산R&D캠퍼스에서 양해각서 체결
LG전자 로봇과 5G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이용해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grace1207@mtn.co.kr2019/06/25 11:50

재생


[앵커멘트]
로봇 사업 육성에 나서고 있는 LG전자가 생태계 확장을 위해 SK텔레콤과 손을 잡았습니다. SK텔레콤의 5G 통신망을 활용해 로봇 사업 보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강은혜 기자, 내용 전해주시죠.

[기사내용]
LG전자와 SK텔레콤이 오늘(25일) 5G 통신망을 활용한 로봇 기술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이 보유한 5G 기술과 LG전자의 로봇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가능해지는데요.

로봇 사업과 관련해 두 회사가 협력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우선 LG전자는 자체 로봇 브랜드인 클로이를 가지고 있고 이미 지난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 안내 로봇을 운영해왔습니다.

SK텔레콤은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데,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데이터 센터와 빠르고 끊김없이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이 처럼 두 회사가 서로 강점을 가지고 있는 로봇과 5G 플랫폼을 이용해 △보안이나 △안내, △실내 지도 구축 등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예를들어 로봇이 새벽이나 늦은밤 건물 내부나 주차장 등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촬영하고, 그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5G플랫폼으로 전송해 무단침입 등을 확인하는 보안 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한편, LG전자가 그룹 계열 통신사인 LG유플러스를 두고 경쟁사인 SK텔레콤과 손을 잡은 것에 대해 의외라는 반응도 나옵니다.

이에대해 LG전자 측은 "로봇 사업 협력 준비가 돼있는 SK텔레콤과 먼저 기술 개발에 착수한 것"이라며 다른 이통사들과의 협력 관계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LG유플러스도 LG전자와 함께 상업·산업용 분야에서 로봇 사업 협력을 추진 중이며 조만간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동시에 LG전자 측은 "로봇 서비스가 안정화되고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해선 네트워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LG전자와 SK텔레콤은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5G시대에 필요한 로봇 서비스를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LG전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강은혜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강은혜기자

grace1207@mtn.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