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아모레퍼시픽, 2019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비 지원

신진 피부과학자 네 명 연구과제 선정해 2년간 2천만 원씩 연구비 지원

머니투데이방송 김혜수 기자cury0619@mtn.co.kr2019/11/15 14:54

'2019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에 참가한 선정 연구자(사진 앞줄 왼쪽 세 번째부터 네 명),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원석 기반혁신연구소장(사진 뒷줄 왼쪽 네 번째)/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2019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을 개최하고, 올해 선정된 네 명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 지원비를 전달했다.

후원금 전달식은 어제(14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대한피부과학회 피부과학 연구재단 사무실에서 열렸다.

2010년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이어지는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국내 피부 연구 역량 제고를 통한 국가 경쟁력 향상을 목표로 한다. 재단법인 피부과학 연구재단에서 선정한 교수 임용 5년 차 이하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의 연구 과제에 아모레퍼시픽이 2년간 매년 2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39명의 연구자에게 총 14억 8천만 원의 연구비가 전달됐다.

올해는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신정우 교수의 ‘각질형성세포 및 인공피부에서 플라보노이드 구조에 따른 AhR 활성화 및 항염증 작용기전 규명’ 연구, ▲강원대학교병원 허영 교수의 ‘Calprotectin 을 이용한 다양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아토피 피부염에서의 효과 분석’, ▲을지대학교병원 최재은 교수의 ‘건선피부에서 표피신경섬유와 신경전달물질의 변화에 관한 연구’, ▲충남대학교병원 최종원 교수의 ‘백반증 유도 모델 연구’가 후원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원석 기반혁신연구소장은 수여식에서 “아모레퍼시픽이 10년간 이어온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이 국내 기초 피부과학 연구 역량과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전 세계 고객에게 아름다움과 건강을 선사하고,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심도 있는 학술 교류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김혜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혜수기자

cury0619@hanmail.net

말과 글에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